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최태원 회장과 이혼하지 않을 것"

김지은

webmaster@

기사입력 : 2015-12-29 17:50

[한국금융신문 김지은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이 이혼 의사를 밝힌 가운데 부인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사진)은 “이혼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노소영 관장은 최태원 회장의 편지를 본 뒤 “모든 것이 내가 부족해서 비롯됐다”며 “가장 큰 피해자는 내 남편이었다”면서 모든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재계 한 관계자는 “노소영 관장이 ‘그동안 상대방의 감정을 읽지 못하고 내 중심으로 생각했다’면서 ‘많은 사람을 아프게 했고 가장 가까이 있던 내 남편이 가장 상처를 입었다’고 차분하게 심경을 밝혔다”고 말했다.

노소영 관장은 이어 “당면한 문제로 기도하기 시작했지만, 그 문제조차 중요하지 않게 됐다”며 “진정으로 할 수 있는 일은 하나님 앞에 똑바로 서는 것뿐이다. 그들의 아픔을 내 몸의 아픔으로 받아들이고, 그들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느끼겠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노소영 관장은 혼외 자식을 직접 키울 생각까지 하면서 남편의 모든 잘못을 자신의 책임으로 안고 가족을 지키려 한다”면서도 “국내 재계 서열 5위인 대기업 수장이 자신의 불륜을 이혼으로 무마하려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세계일보는 최태원 회장이 혼외로 아이를 낳은 사실을 고백하면서 노소영 관장과 결혼 생활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지은 기자 bridge@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