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레이팅 트리거’ 확대로 신용평가 품질개선

원충희

webmaster@

기사입력 : 2015-05-25 21:44 최종수정 : 2015-05-25 22:59

한국기업평가 송태준 IS실장

옛 시대에는 파수꾼이 가장 높은 망루에서 경계를 서며 다가올 일들을 미리 파악하고 마을에 알리는 역할을 했다. 요즘 금융시장에서는 신용평가사(이하 신평사)들이 그런 일을 한다. 국내 3대 신평사 중 하나인 한국기업평가 역시 설립 이래 신용평가의 신뢰성 제고와 품질개선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2015년 들어서도 가치있는 정보의 제공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바로 ‘레이팅 트리거(Rating trigger)’제도의 전면 확대시행이다.

송태준 한기평 IS실장은 “트리거(방아쇠)라는 용어가 암시하듯 특정조건을 충족시키거나 혹은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등급이 변동될 수 있음을 시장에 미리 알려주는 제도”라며 “2013년 3월 국내 최초로 긍정적·부정적 등급전망(Outlook)을 부여하는 기업에 한해 도입한 것을 금년부터는 사실상 모든 기업으로 전면 확대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등급변동요인’으로 해석할 수 있는 레이팅 트리거는 신용등급 변동을 유발할 수 있는 계량·비계량적인 모니터링 요소를 뜻한다. 주로 차입금 대비 EBITDA(현금창출능력) 같은 커버리지 지표 등을 제시하며 이를 충족하면 신용등급 및 아웃룩을 조정하는 것이다.

송 실장은 “레이팅 트리거 제시는 향후 1~2년 이내의 신용등급 방향성을 가리키는 등급전망제도 운영의 연정선 상에 있는 것”이라며 “이는 미래 방향성 설정을 통한 모니터링 기준점과 신용등급 조정 가이드라인을 사전에 제시하는 서비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를 통해 등급신뢰도와 예측가능성을 제고하고 시장참여자들의 정보확대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며 “신용등급이 갖는 예측정보로서의 효과를 제고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레이팅 트리거제도는 현재 국내 신평사들이 모두 실시하고는 있으나 모든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곳은 한기평이 유일하다.

송 실장은 “레이팅 트리거의 전면 확대시행은 단순히 신용등급의 조정기준이 제시되는 데에 그치지 않는다”며 “평가시스템 전반이 미래전망 중심의 이른바 ‘Forward-looking base’ 분석틀로 진화됨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신용평가를 수행하는 데에 있어 과거 실적만 놓고 등급을 산정하는 것이 아니라 합리적 전망에 근거한 미래 추정실적을 반영해 신용등급과 등급전망, 나아가 등급변동요인까지 함께 제공하는데 의의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가 말한 대로 레이팅 트리거는 한기평 뿐만 아니라 제3자(시장참여자)의 시각에서도 모니터링이 용이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설정될 필요가 있다. 제3자 입장에서 모니터링이 되지 않는 지표는 정보로서 가치가 없을뿐더러 무의미하기 때문이다.

송 실장은 “신용등급의 신뢰성과 예측가능성 제고를 위해 한기평이 추진해온 일련의 정책들은 그간 시장참여자들로부터 큰 호응과 더불어 확고한 지지를 얻어 왔다”며 “신용등급 신뢰성 제고를 위한 노력은 시장과의 소통확대와 더불어 앞으로도 일관되게 유지·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충희 기자 w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