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HDC현산-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SPA 체결…정몽규, 연내 항공 인수 가능성 커져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12-14 11:05

13일 체결 합의

정몽규 HDC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HDC현대산업개발과 금호산업이 아시아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에 합의하면서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연내 인수할 가능성이 커졌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양사는 전날 HDC컨소시엄과 손해배상 한도에 대해 구주 가격의 약 10%로 명시하는 것을 합의하고, SPA 체결을 합의했다. 당초 체결 기한은 12일이었지만 SPA 협상을 마무리 짓지 못하면서 연내 매각이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다. 이번 합의로 사실상 매각을 마무리 짓게 됐다. 양 측은 세부 사항을 논의한 후 오는 26일 SPA를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HDC컨소시엄 측은 기내식 사태의 과징금과 금호터미널 저가 매각 의혹 등의 향후 여파를 고려해 특별손해배상 한도를 10% 이상으로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금호산업은 5%대로 주장했지만, 결국 10%로 최종 합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구주 가격와 경영권 프리미엄도 HDC컨소시엄 요구에 맞춰졌다. 금호산업은 그룹 재건을 위해 4000억원 이상을 요구했다. HDC컨소시엄 측에서 강력히 반대했고, 구주 매각 최종 가격은 약 3200억원으로 정리된 것으로 알려진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마무리됨에 따라 정몽규 HDC 회장은 건설·레저·항공을 아우르는 종합그룹 수장 위치에 오르게 됐다. HDC그룹은 HDC현대산업개발을 중심으로 올해 굵직한 M&A를 진행, 덩치를 키웠다.

아시아나항공 외에도 지난 6월 ‘오크밸리 리조트(現HDC리조트)’를 인수했다. 단일 리조트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이곳은 부지면적이 1135만㎡에 달한다. 골프와 스키 중심의 레저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골프시설로는 회원제 골프장인 오크밸리CC(36홀), 오크힐스CC(18홀), 대중제 골프장인 오크크릭GC(9홀) 등 총 63홀을 운영 중이며, 스키장 9면으로 구성된 스노우파크와 1105실 규모의 콘도도 성업 중이다.

그뿐만 아니라 아시아나항공 재무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LCC(저비용 항공) 시장을 재편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나온다.에어서울·부산을 매각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 협상 대상자가 결정됨에 따라 에어부산·서울의 M&A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며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의 최우선 기조가 재무 구조 개선에 있기에 경영난에 겪고 있는 이들 자회사 LCC를 매각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고 말했다

한편, 정몽규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등의 호재로 12월 CEO 평판이 급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9일 발표한 이달 CEO 평판에 따르면 정몽규 회장이 가장 높은 순위 상승을 보였다. 지난달 18위였던 정 회장은 이달에 3위로 상승했다. 그보다 앞선 평판을 가진 CEO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 부회장뿐이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