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전자담배산업협회 "식약처 실험방법 의문...액상 전자담배 중단 권고 철회해야"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12-13 16:05

"비타민E 아세테이트, 美 제품의 1/880만 검출됐을 뿐"
"KTR 조사 결과 동일 제품서에도 유해물질 검출 안 돼"

전자담배업계 입장을 표명 중인 이병준 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 /사진=구혜린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가 정부를 대상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보건당국이 전자담배 액상을 실험한 방법을 구체적으로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도 주장했다.

마약류 성분인 THC가 모든 액상 전자담배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으며, 의심물질인 비타민E 아세테이트 또한 미국 제품에 비해 극소량 검출됐다는 게 그 근거다. 또한, 협회가 타 기관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식약처 조사와 달리 동일 제품에서도 유해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는 13일 오후 서울 명동 이비스 앰배서더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액상 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에 대한 업계의 입장을 발표했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는 액상형 전자담배 제조·수입업체, 소매점 등으로 구성된 단체다.

이병준 협회장은 "정부는 미국의 사례와는 다르게 위험물질이 아예 없거나 극소량 검출됐음에도 불구하고 사용중단 강력 권고를 유지하고, 비타민E 아세테이트 임의첨가 및 사용 금지 추가 권고를 함으로서 국민들의 혼란을 가중시켰다"며 "액상 전자담배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근거 없이 조장해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일방적으로 압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흡연자들의 금연대체제로 사용될 수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액상형 전자담배로 연초 금연에 성공했던 다수의 국민을 또 다시 일반 연초로 돌아가게 하는 분위기를 조장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식약처는 국내 유통되는 액상 전자담배 153개 제품을 대상으로 분석을 한 결과, 비타민E 아세테이트를 미량 검출했다고 발표했다. 비타민E 아세테이트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폐 손상 환자의 생체시료 표본을 조사한 결과, 모든 샘플에서 검출된 후 유력한 폐 손상 의심 물질로 보는 유해물질이다.

이외에도 가향물질 3종(디아세틸·아세토인·2, 3-펜탄디온) 중 29개 제품에서 디아세틸을, 30개 제품에서 아세토인을, 9개 제품에서 2, 3-펜탄디온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디아세틸과 아세토인은 미국 FDA가 흡입시 폐질환 가능 성분으로 경고한 물질이다.

다만, 마약류인 대마 유래 성분인 THC(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는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이 성분은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우고 발생한 중증 폐 손상 환자 대부분이 흡입한 것으로 액상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을 불러일으킨 핵심 물질이다.

보건복지부와 식약처, 기획재정부 등으로 구성된 정부 합동의 액상형 전자담배 대응반은 이같은 식약처 분석 결과를 근거로 현행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조치를 인체 유해성 연구가 발표되기 전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인체 유해성 연구는 내년 상반기 중에 나온다.

협회는 정부가 액상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를 유지하기에는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극소량 검출됐다고 주장했다. 이 협회장은 "153개 실험 제품 중 10%에도 못 미치는 13개 제품에서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검출됐고, 이마저도 미국 제품에 비해 880만분의 1 수준으로 검출됐다"고 지적했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가 최근 KTR에 의뢰해 몬스터즈의 액상 제품인 '엑스팟 멘솔'을 분석한 결과 비타민E 아세테이트는 검출되지 않았다. /자료제공=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협회는 또한 식약처가 이번 실험 결과를 도출해 낸 분석 방법을 구체적으로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식약처의 이번 실험 결과 검출된 중증 폐질환 유발 의심 물질은 비타민 E 아세테이트인데, 협회가 동일 제품을 놓고 검사를 했을 때 이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

협회는 KTR에 의뢰해 몬스터즈의 액상 제품인 '엑스팟 멘솔'을 분석했을 당시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결과 자료를 공개했다. 하지만 이 제품은 이번 식약처 검사에서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0.2ppm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협회장은 "비타민E 아세테이트를 각 기관에서 분석한 결과가 다른 이유는 실험 방법에 대한 기준이 부재하기 때문"이라며 정부 검사 신뢰성에 의문을 표했다. 또한, 그는 "전자담배는 액상을 기화시켜 그 기체가 인체에 유해한지를 검사해야 하는데, 액상 자체의 유해성 검사만 했다"며 "액상의 성분 자체를 검사하는 건 크게 의미가 없다"고 꼬집었다.

협회는 식약처 관계자와 조속히 면담을 진행한 뒤, 해외 유해성 판단 기준을 먼저 분석한 뒤 자료를 공개하는 등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액상 전자담배의 성분 분석 방법이 통일돼 있지 않은 것도 문제지만 유해성 판단 기준도 모호하다는 입장이다.

이 협회장은 "업계에서 큰돈을 들여 유럽 TPD 등의 자료를 구매해 지금 번역을 하고 있다"며 "업계가 세부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내용을 제공하고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담배는 국영화 사업이라는 잔재가 남아있어 업계와 정보를 교류하는 분위기가 마련이 안 되어 있다"며 "이번 기회에 이를 타파하고 이 시장을 건전화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