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5·셀토스·쏘렌토 기아차 신차 파워 저평가 상태"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2-11 10:12 최종수정 : 2019-12-11 10:33

이베스트투자증권, 기아차 내년 이익 전망치 2.6조 컨센 대비 17% UP

박한우 기아차 사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자동차가 내년 K5·셀토스·쏘렌토 등 신차 모멘텀을 바탕으로 수익성이 큰폭으로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이 11일 기아차가 내년 2조6360억원대 영업이익을 거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지난 10일까지 에프엔가이드가 종합한 국내 증권사들의 평균 전망치(2조2523억원) 보다 약 4000억원 높은 수치다.

기아차는 올해 텔루라이드·셀토스와 K7·모하비 등 국내외 잇따른 신차 판매 흥행을 거뒀다.

신형 K5의 국내 사전계약 성공과 쏘렌토·카니발·스포티지로 이어지는 SUV 신차 싸이클, 인도 시장에서 성공적인 안착 등 내년 전망도 밝은 것에 비해 실적 기대감은 다소 짓눌린 상태였다.

이는 글로벌 수요 둔화세, 원화 강세 전망, 유럽 환경규제, 그룹 지배구조개편 이슈 등 주로 외부적 요인에서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유 연구원은 이 가운데 ▲미국 수익성 회복 ▲유럽 이산화탄소 배출규제 ▲원화 강세 등에 대한 불확실성은 시장 우려 보다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보기
우선 미국에서는 텔루라이드에 이어 내년 1분기 셀토스 출시가 임박했다. 이어 2·3분기에는 신형 K5(현지명 옵티마)·쏘렌토가 투입된다.

유 연구원은 텔루라이드 현지생산 등 강점을 가진 기아차가 현대차에 비해 미국에서 더 빠른 이익회복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가 보는 기아차 미국법인의 2020년 순이익률은 2%대다.

기아 엑씨드 PHEV.

유럽에서는 소폭 판매감소가 예상되지만 이산화탄소 저배출 차량 판매량 미달에 따른 패널티 부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기아차 전기차(EV)·하이브리드(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유럽 판매비중은 올해 14.2%에서 내년 23.7%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핵심차량은 전략차종인 엑씨드 PHEV로, 내년 1분기 출격을 앞두고 있다.

셀토스.

이미지 확대보기
이밖에 인도시장에서는 반조립(CKD)방식으로 수출되는 카니발과 전략형 엔트리SUV가 하반기께 추가돼 셀토스 성공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는 지난달 인도에서 셀토스 1차종만으로 1만4000대 판매고를 올리는 등 현지 4위 업체로 뛰어올랐다.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셀토스 올해 생산량은 기존 2만8000대에서 현재 5만2000대까지 3차례 걸쳐 증산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