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키코 공대위 만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분조위 탄력받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1-01 10:41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19.10.1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닫기은성수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피해자 측과 만난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봉구 키코 공동대책위원회 위원장과 면담한다.

금융위원장이 키코 공대위와 공식 단독 면담을 하는 것은 사태 발생 이후 처음으로 10여년 만이다.

면담에서는 지난해 금융위가 발표한 키코 피해기업 지원방안에 대해 키코 공대위가 보완 실행 마련 등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만남을 통해 은성수 위원장이 키코 분쟁조정 관련해 전향적인 자세를 보일 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조만간 진행될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가이드라인 성격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이달 중 분조위를 열고 일성하이스코, 남화통상, 원글로벌미디어, 재영솔루텍 등 4개 업체가 6개 은행을 대상으로 신청한 조정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다. 이들 4개 업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가입한 키코 계약으로 1500억원 가량의 피해를 입었다는 입장이다. 배상비율은 분조위에서 확정되며 금감원 분쟁조정 결과는 당사자 양측이 모두 받아들여야만 효력이 발생하고 법적인 강제력은 없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