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네트웍스, 웅진코웨이 인수 불참 공식화..."실질 지배력 불확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0-10 16:4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네트웍스가 웅진코웨이 인수전에 불참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SK네트웍스는 10일 오후 웅진코웨이 본입찰 마감 직후 공식입장문을 통해 "미래 성장방향과 연계해 웅진코웨이 인수를 검토했으나, 해당 기업의 실질 지배력 확보에 대한 불확실성이 당초 예상보다 높은 것으로 판단해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SK네트웍스는 상반기 기준 현금성 자산 8131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웅진그룹에서 원하는 2조원 가량의 인수자금 확보를 위해서는 외부 또는 그룹 차원의 지원이 필요한데 이 경우 실질적인 지배력 행사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SK네트웍스는 '따로 또 같이' SK 경영이념 아래 최태원 회장의 사촌 형인 최신원 회장이 사실상 독립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이밖에 렌탈업계 1위인 웅진코웨이와 2위 SK매직간 인수합병인 만큼 정부 당국의 기업결합 심사 등이 부담이 됐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SK네트웍스는 "당사·관계사가 보유한 사업 역량과 노하우, 디지털 기술 등을 바탕으로 SK매직을 중심으로 하는 홈케어 사업의 고객가치 혁신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SK네트웍스는 SK매직 기업공개(IPO) 추진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SK네트웍스는 올초 "SK매직은 현재 주관사 선정을 통해 상장과 관련한 다양한 검토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SK네트웍스는 SK매직의 구체적인 상장 시기 등을 밝히지는 않았다. 업계에서는 지주사 SK의 SK바이오팜 상장이 마무리된 이후, 내년께 SK네트웍스도 본격적인 SK매직 상장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