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신라젠 현재 검찰 수사...결과 나오면 대응할 것”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10-08 16:13

윤석헌 금감원장./사진=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주가조작 혐의와 관련해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신라젠에 대해 일단은 지켜본 뒤 검찰 조사 결과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8일 국회에서 열린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8월 발생한 신라젠 주가조작 혐의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더욱더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진태 의원은 “비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가를 조작하려는 일은 큰 문제”라며 “특히 바이오 기업은 임상 성공 여부에 따라 주가 상승·하락 여부가 좌지우지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기업의 관계자들이 임상을 실패할 것을 미리 알고 매도하거나, 성공할 것을 알고 매수할 경우 일반 투자자들이 큰 손해를 입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석헌 금감원장은 “현재 신라젠은 긴급조치로 검찰수사에 있다”며 “일단은 검찰 조사가 끝날때까지 지켜보는 것이 관례”라고 말했다.

어떠한 특정 인물을 수사하고 있냐는 김진태 의원의 질문에 증인으로 참석한 원승연 금감원 부원장은 “구체적으로 특정한 실무자에 대해서만 조사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현재 긴급한 사안으로 판단해 검찰에 이첩했다”고 답변했다.

이와 함께 윤석헌 원장은 “이러한 일이 발생하면 1차적으로 금감원이 조사하지만, 사안이 매우 긴급하다고 생각하면 패스트트랙으로 검찰에 보내는 것이 원칙”이라며 “신라젠 사건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