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토스 "당국에서 수행할 수 없는 요구…증권업 포기 검토, 인터넷은행도 마찬가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9-18 15:34

토스 / 사진= 토스 홈페이지 캡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증권업 포기를 검토하고, 인터넷전문은행 진출 도전도 중단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이승건 대표는 18일 서울 강남 디캠프(은행권 청년창업재단)에서 열린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금융당국에서 불가능한 안들을 제시하고 있어 증권업은 내부적으로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며 "증권업 진출 때문에 수백억 원을 투입하고 인재도 채용했는데 우리가 더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토스는 모바일 증권사 설립을 목표로 올해 5월 금융투자업 예비인가 신청서를 접수했다.

이승건 대표는 "정성적인 이슈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증권업 진출을 막은 이슈가 똑같이 적용되기 때문에 이대로라면 인터넷전문은행 진출도 멈출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제3 인터넷전문은행의 경우 오는 10월 접수가 시작되는데 앞서 진출을 추진했던 토스의 재도전에 관심이 쏠려있는 상황이다.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이 참석한 이번 토론회 자리에서 특히 이승건 대표는 금융감독원에서의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승건 대표는 "정해진 요건을 우리가 지키지 못하는 거라면 보완을 할 텐데 정해져 있지 않은 조건과 규정을 이야기하면서 맞추라고 하니 대응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