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구광모, 듀얼스크린 앞세워 ‘모바일 명가’ 복귀전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7-01 00:00 최종수정 : 2019-07-01 05:34

하루 6000대 꼴 판매고 기록 출발 순조
갤럭시 신작 나오는 하반기 고비 넘을까

▲ LG전자 듀얼스크린 홍보물의 모습(V50 씽큐에 듀얼스크린 장착).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최근 구광모닫기구광모기사 모아보기 LG회장 취임 1주년이 지나면서 ‘듀얼 스크린’을 앞세운 LG전자의 공격적 마케팅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스마트폰 명가로 부활하는 신호탄으로 풀이할 만하기 때문이다.

이는 자사 최초의 5G 전용 스마트폰인 V50 씽큐 덕분이다. 16분기 연속 누적 적자를 기록하게 만든 전작의 실패 만회는 물론 반등가지 넘본다. V50 씽큐는 하루 평균 6000여 대가 팔리면서 지난 25일을 기준으로 약 28만대의 판매고를 올린 일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전략이라고 업계는 파악한다.

이 수치는 전작인 V40 씽큐에 비해 4배 정도 높은 것이며 4세대 통신인 LTE가 시작된 2011년 기업의 첫 4G LTE폰 옵티머스 LTE 판매량이 출시 38일 이후에 국내 판매 14만대를 기록한 일에 비하면 두 배 가량 큰 상승세이자 최고 흥행작인 2014년 G3 이후 최고의 기록이다.

특히,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조하며 프로모션 보상으로 무상 지급한 듀얼 스크린의 공급이 예상 판매 수치를 크게 상회한 탓에 현재까지도 지연되고 있는 점이 기업에게 자신감을 안겼으리라고 IT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등은 분석하고 있다.

이 같은 자신감은 LG전자가 9월 초 독일에서 개최되는 가전 전시회 IFA에서 듀얼 스크린 후속 기기를 선보이는 계획으로 드러났다.

이를 통해 8월경에 출시될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과 두 차례 출시가 지연되었지만 노트와 유사한 시기에 시장에 등장하여 소비자들과 만날 것으로 점쳐지는 갤럭시 폴드가 쌍끌이하리라는 예상이 빈번하게 등장하는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V50 씽큐를 기반으로 한 흥행을 이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이다.

그리고 LG전자의 이러한 결정에 대해 우려와 기대가 동시에 모이고 있다.

현재 V50 씽큐 가입자 중 생산 및 배송 지연 등의 이유로 듀얼 스크린을 공급받지 못한 이들이 있는 와중에 후속 기기에 대한 발표를 선제적으로 진행한 일은 고객 기만과 같이 여겨질 수 있어 섣부른 결정으로 보인다는 주장이 등장한 점이다.

특별구매혜택으로 6월 30일까지 제공된 듀얼 스크린은 지난 27일을 기준으로 신청 후 수령까지 한 달 가량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LG전자가 현재까지 집계된 듀얼 스크린 이용자의 사용 경험, 의견 등을 종합하여 개선된 ‘듀얼 스크린 2’를 내놓을 것이라고 알렸기 때문에 전자 기기의 초기 사용자는 기업의 실험 대상이냐는 불만 섞인 강도 높은 비판이 나온 것 역시 LG전자가 피할 수 없는 부분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스마트폰과 듀얼 스크린의 크기가 달라 일체감이 떨어진다는 지적과 두께, 무게 등이 타 모델에 비해 상대적으로 과하다는 실사용 후기 등을 반영하여 개선한다는 발표에 대해 기대 또한 모인다.

특히, LG전자가 최근 한 달 동안 사내 전직원을 대상으로 공모전을 개최하여 300여 건의 아이디어를 모은 일과 지난 15일 고객 30명을 초대하여 제품 관련 의견을 따로 청취하는 회의를 열었던 점이 기대에 힘을 더하고 있다.

이외에도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 등 현재 광고 시장에서 화장품, 주류 등의 홍보를 담당하며 소비자 선호도 상위권에 위치한 모델을 기용, 게임하며 채팅하기·동영상 보면서 검색하기 등 듀얼 스크린의 활용 방법 제시에 초점을 맞춰 초기 홍보에 성공한 LG전자가 듀얼 스크린 후속작에는 어떠한 마케팅 기법을 적용할지에 대해 궁금해 하는 시선 또한 공존한다.

물론 LG전자 V50 씽큐의 흥행에는 높은 공시지원금 등을 포함한 공격적인 마케팅이 주효한 것이어서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갤럭시 폴드, 노트10이 등장한 하반기 시장에서도 주도권을 쥐기는 힘들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여기에 더해 지난 20일 SK텔레콤이 공시지원금을 조정함에 따라서 5G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소비자의 실 구매가가 상승한 뒤 KT와 LG유플러스가 순서대로 이에 동참하면서 V50 씽큐의 구매자 부담이 늘어난 것 또한 악재로 작용하리라는 파악이 나온다.

이동통신 3사의 이러한 정책 결정은 2019년 하반기 출시 예정 신제품 갤럭시 폴드, 노트10 재원 마련을 위한 대책으로 보인다.

현재 LG V50 씽큐에 적용되던 최저 33만 원에서 최대 57만 원의 공시지원금은 LG유플러스 기준으로 30만5000원~45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되어 2만5000원에서 11만5000원 가량이 줄어든 셈이다.

이에 따라 듀얼 스크린 2에 적용될 개선 내용과 실질적인 효용성 및 마케팅 전략 등에 대해 관심이 모이는 것이다.

이처럼 걱정과 함께 업계와 증권가 등에서 V50 씽큐의 판매 호조와 미 트럼프 정권의 반 화웨이 캠페인의 글로벌 확장에 대한 반사이익 등을 근거로 긍정적인 실적 개선 예측이 공존한다.

항해 1년을 맞은 구광모호가 듀얼 스크린 2로 스마트폰 시장 속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하반기 시장의 결과가 궁금해진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