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 "XM3 수출 물량 확보 위해 본사 설득 중"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4-23 14:54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왼쪽)과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 (사진=르노삼성)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23일 오전 부산상공회의소에서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및 나기원 르노삼성차수탁기업협의회 회장과 만나 부산공장 정상화와 내수 판매 회복 투트랙 경영전략을 공유했다고 르노삼성차가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시뇨라 사장은 부산공장 정상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프랑스로 건너가 XM3 유럽 수출 차종이 부산공장에서 생산될 수 있도록 본사 경영진을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내년 국내 출시될 XM3는 르노삼성 부산공장 파업 등 장기화에 따라 수출 물량이 스페인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시뇨라 사장은 내수 판매 회복을 위한 다양한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우선 파업 이슈 등에 따른 품질 불안을 해소하고 르노삼성차의 품질 자신감을 선보이기 위해 SM6 및 QM6의 이달 구매 고객에게 7년/14만km 보증연장 무상 제공을 결정했다.

QM6 LPG 모델의 출시도 최대한 앞당겨 고객의 관점에서 국내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해 온 르노삼성차만의 가치를 다시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부산공장의 지속가능성 확보도 중요하지만 우리에게 더욱 중요한 것은 고객들에게 르노삼성차가 신뢰받는 것”이라며 “임단협 타결과 수출 물량 확보를 이루더라도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국내 고객의 신뢰를 잃은 뒤라면 이는 절반의 성공에도 미치지 못 한 성과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뇨라 사장은 지난 16일 오거돈 부산시장과 면담을, 22일에는 고객 대상 CEO레터를 발송하는 등 시장 신뢰를 잃지 않기 위한 소통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