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효성, 배리어프리영화 제작 위한 후원금 2000만원 쾌척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8-11-08 13:42

조현준 효성 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효성은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를 찾아 영화 제작 후원금 2000만원을 7일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배리어프리는 장벽(barrier)과 없음(free)을 합친 단어로, 기존의 영화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해설과 화자·대사·음악·소리정보를 알려주는 자막을 넣어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영화를 재제작한 것이다. 시·청각장애인이나 고령층을 위해서 제작된다.

효성은 2017년부터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에 영화 제작을 지원해 왔다. 작년에는 효성의 후원을 통해 영화 ‘빌리 엘리어트’가 배리어프리 버전 영화로 재탄생됐다. 올해는 ‘앙:단팥 인생 이야기’와 ‘심야식당2’가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됐다.

효성은 배리어프리 영화에 대한 관심과 지속적인 후원을 인정받아 7일 한국 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 KOFA에서 열린 ‘제 8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식에서 감사패를 받았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