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8 국감] 성일종 의원 "빚 탕감 대책 대부업체 참여율 28.6% 저조"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10-19 11:06

1625명 탕감 대상에서 제외될 위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정부의 빚 탕감 대책에 대부업체 참여가 저조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대부금융협회로부터 제출받은 ‘대부업권 장기소액연체자 신용지원 협약 현황’자료에 따르면 협약 대상 대부업체 273개 가운데 28.6%에 해당하는 78개 업체만이 협약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협약에 참여하지 대부업체는 전체 대부업체 중 71.4%에 이르는 195개 업체로 나타났으며, 이들 업체가 소유하고 있는 채권에 지원을 신청한 인원이 1625명이다.

성일종 의원은 협약 참여가 저조한 사유로는 대부업체의 평균 부실채권 매입률 보다 자산관리공사에서 제시하는 채권의 매각가액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성일종 의원은 “대통령 공약에 이어 국정과제에 포함되어 발표된 정부 정책에 채권 기관에 따라 지원 대상자가 달라지는 것은 형평성이 어긋난다”며 “단 1명의 지원 대상자의 신청자가 있더라도 지원 대상자에 포함될 수 있도록, 한국자산관리공사를 비롯한 금융당국은 대부업권을 비롯한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금융기관과 끈질긴 협의를 통해 정부 정책에 신뢰에 금이 가지 않도록 만전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