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P2P금융 렌딧, 고금리 대출자 이자 100억원 절감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08-20 09:21

금융 빅데이터 분석·적정금리 산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P2P금융 렌딧이 대출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고금리 대출자 이자가 100억원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적정금리 산출로 이자 절감이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렌딧은 2015년 5월8일 첫 대출 집행 후 2018년8월13일까지 39개월 간의 대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렌딧 대출자들이 100억2000만원의 이자를 아꼈다고 20일 밝혔다.

렌딧 대출의 54.2%는 대환대출로 카드론에서 갈아 타는 경우가 47.2%로 가장 많았으며, 이외에는 저축은행 29.2%, 캐피탈 14.7%, 대부업 7.8%, 보험 1.1%였다.

100억2000만원 줄 대환대출자가 절약한 이자는 66억9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대환 전 제공 받았던 평균 금리는 20%였으나 렌딧에서 대환대출을 한 결과, 평균 금리는 11.3%로 평균 8.7%포인트 내려갔다.

업권별로 대환 전후 평균 금리를 비교해 보면 대부업이 대환 전 28.7%에서 대환 후 11.7%로 17%포인트가 감소했다. 저축은행이 대환 전 24.8%에서 대환 후 12.5%로, 카드론이 16.4%에서 대환 후 10.3%, 캐피탈이 대환 전 17.8%에서 대환 후 11.7%, 보험 11.4%에서 대환 후 11.2%로 이자가 낮아졌다

대환 외 목적의 대출자는 렌딧에서 대출을 받아 33억3000만원의 이자를 절약했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P2P금융, 특히 개인신용대출의 경우 정부의 정책 자금 등의 투입이 없이 민간에서 자금이 순환해 자발적으로 중금리 대출을 활성화 시킨 최초의 사례라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기술에 기반한 금융 스타트업으로서 기존 금융권이 해내지 못한 금융 혁신을 만들어 내는 데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