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DQN1분기 K-ICS비율 메트라이프생명 최대…푸본현대생명 19% 최하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4-07-05 18:02 최종수정 : 2024-07-08 11:41

메트라이프생명 356.3%…경과조치 전 기준 1위
경과조치 후 기준 농협생명 384%·전 213.95%
KDB생명·IBK연금보험 경과조치 전 100% 아래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보험사 지급여력비율인 K-ICS비율 도입이 1년이 지난 가운데, 지난 1분기 메트라이프생명 K-ICS비율이 생명보험사 중에서는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채 원가 평가인 RBC비율에서 시가 평가인 K-ICS비율로 자본 관리가 이전보다는 용이해졌지만 부채 할인율 감소 등 가이드라인으로 이전보다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생명보험사 지급여력(K-ICS) 비율 추이
           
구분 23. 1Q 23. 2Q 23. 3Q 23. 4Q 24. 1Q
삼성생명 219.50% 223.50% 220.50% 218.80% 213.10%
한화생명 181.20% 180.40% 184.30% 183.80% 176.00%
교보생명 232.38%
(156.04%)
269.40%
(179.61%)
276.64%
(183.23%)
265.36%
(193.78%)
238.93%
(175.76%)
신한라이프 225.50% 214.30% 209.40% 250.80% 253.20%
농협생명 325.46%
(175.48%)
338.59%
(170.62%)
309.89%
(167.09%)
363.50%
(207.67%)
384.00%
(213.95%)
미래에셋생명 218.40% 209.70% 204.40% 211.20% 207.20%
동양생명 162.20% 162.50% 183.70% 193.40% 175.30%
KB라이프생명 285.06% 270.67% 276.96% 329.78% 303.76%
KDB생명 101.66%
(47.68%)
137.92%
(67.53%)
128.78%
(60.00%)
117.54%
(56.65%)
129.15%
(44.54%)
흥국생명 152.70%
(105.40%)
165.70%
(108.60%)
185.60%
(112.40%)
220.20%
(158.20%)
211.60%
(160.40%)
iM라이프
(구 DGB생명)
294.80%
(158.50%)
288.24%
(150.47%)
310.80%
(150.45%)
247.01%
(162.32%)
236.77%
(154.34%)
ABL생명 163.62%
(111.36%)
172.22%
(113.23%)
168.10%
(109.07%)
185.96%
(129.98%)
163.19%
(118.10%)
푸본현대생명 128.00%
(-1.00%)
145.00%
(6.00%)
164.00%
(5.00%)
192.00%
(24.00%)
183.00%
(19.00%)
라이나생명 311.43% 315.94% 317.00% 336.30% 344.07%
메트라이프생명 311.71% 315.33% 282.42% 336.00% 356.30%
BNP파리바카디프생명 359.70% 309.66% 205.42% 189.45% 203.80%
하나생명 159.50%
(119.66%)
165.45%
(121.64%)
184.65%
(132.50%)
168.75%
(122.16%)
161.34%
(111.14%)
IBK연금보험 165.93%
(68.85%)
176.95%
(79.49%)
177.98%
(63.99%)
202.35%
(80.07%)
193.96%
(89.26%)
처브라이프 386.00%
(198.00%)
402.38%
(202.65%)
421.00%
(200.00%)
332.30%
(214.60%)
281.00%
(189.00%)
교보라이프플래닛 254.43%
(163.83%)
288.15%
(175.40%)
313.04%
(182.65%)
185.83%
(121.55%)
283.12%
(213.87%)
AIA생명 241.06% 244.50% 234.00% 304.20% 271.60%
처브라이프 386.03%
(198.24%)
402.38%
(202.65%)
421.00%
(200.00%)
332.30%
(214.60%)
281.00%
(189.00%)
(자료분석=KFT금융연구소/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 ) 경과조치 전

4일 한국금융신문이 22개 20개 생명보험사, 19개 손해보험사 2023년 1~4분기, 2024년 1분기 K-ICS비율을 전수조사한 결과, 경과조치 전 기준으로 생보사 중에서는 메트라이프생명이 356.3%로 K-ICS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라이나생명이 344.07%로 두번째로 높았으며 KB라이프생명이 303.76%로 세번째로 높았다. 메트라이프생명, 라이나생명, KB라이프생명이 300% 이상 높은건 외국계 회사가 선제적으로 IFRS17 도입에 대비한 영향을 풀이된다. KB라이프생명은 KB생명과 푸르덴셜생명 합병 전 푸르덴셜생명이 RBC비율을 사용할 때부터 지급여력비율을 300% 이상 유지해왔다.

경과조치 전 K-ICS비율이 200% 이상인 곳은 삼성생명(213.1%), 신한라이프(253.2%), 농협생명(213.9%), BNP파리바카디프생명(203.8%), 교보라이프플래닛(213.87%), AIA생명(271.6%) 6곳이었다. 6곳 중 경과조치를 적용하고 있는 곳은 농협생명, 교보라이프플래닛 2곳으로 농협생명 경과조치 후 K-ICS비율은 384%, 교보라이프플래닛은 283.12%다.

경과조치를 적용하고 있는 생보사 중 K-ICS비율이 100% 미만인 곳은 KDB생명, IBK연금보험, 푸본현대생명 3곳이었다. KDB생명은 경과조치 적용 K-ICS비율이 129.15%였으나 경과조치 전은 44.54%였다. IBK연금보험은 경과조치 후 193.96%였으나 경과조치 전은 89.26%, 푸본현대생명은 183%였으나 경과조치전은 19%였다.

세곳은 감독당국 권고 비율인 150% 이상을 맞추기 위해 증자를 진행했다. KDB생명은 지난 6월 산업은행이 KDB생명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KDB칸서스밸류사모투자전문회사(KDB PEF)에 2990억원을 출자했다. KDB생명은 지난 4월 3150억원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푸본현대생명은 지난 3월 500억원 규모 후순위채를 발행했으며 지난 5월에는 1200억원 규모 후순위채를 발행했다. 작년에는 모회사에서 3925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받았다.

IBK연금보험도 K-ICS비율을 위해 작년 말 15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이외에 교보생명은 경과조치 적용 K-ICS비율은 238.93%, 적용 전은 175.76%, 흥국생명은 적용 후는 211.6%, 적용 전은 160.4%, iM라이프(구 DGB생명) 적용 후와 적용 전은 각각 236.77%, 154.34%였다.

100%를 넘었으나 경과조치 전에는 150%가 되지 않는 보험사는 ABL생명, 하나생명였다.

ABL생명은 경과조치 전은 118.10%, 경과조치 후에는 163.19%를 기록했다. 하나생명 경과조치 전은 111.14%, 경과조치 후는 161.34%를 기록했다.

손해보험사 지급여력(K-ICS) 비율 추이
           
구분 23. 1Q 23. 2Q 23. 3Q 23. 4Q 24. 1Q
삼성화재 275.25% 274.31% 263.26% 273.01% 280.06%
DB손해보험 210.50% 219.10% 214.50% 233.10% 229.60%
현대해상화재 178.60% 185.40% 172.10% 173.20% 166.90%
KB손해보험 194.00% 192.63% 194.02% 215.94% 202.35%
메리츠화재 202.20% 205.70% 230.80% 242.20% 226.90%
한화손해보험 254.40%
(176.70%)
260.90%
(177.50%)
283.10%
(190.40%)
232.70%
(183.30%)
211.30%
(172.80%)
NH농협손해보험 330.20%
(237.65%)
332.71%
(240.13%)
306.02%
(226.13%)
316.81%
(248.23%)
318.07%
(232.31%)
롯데손해보험 178.33%
(137.70%)
190.18%
(143.06%)
208.45%
(208.45%)
213.20%
(174.83%)
185.92%
(150.76%)
흥국화재 203.98%
(132.28%)
211.52%
(132.28%)
272.29%
(160.73%)
229.20%
(158.00%)
207.00%
(157.00%)
MG손해보험 82.56%
( 55.01%)
79.96%
(62.10%)
64.50%
(50.14%)
76.94%
(64.02%)
52.46%
(43.31%)
코리안리 재보험 184.01% 190.26% 187.35% 183.22% 181.16%
AXA손해보험 267.00%
(230.80%)
277.00%
(235.00%)
297.00%
(245.8%)
269.70%
(233.50%)
275.00%
(237.20%)
하나손해보험 162.37% 163.47% 160.90% 153.00% 130.50%
신한EZ손해보험 491.49% 654.07% 407.00% 469.40% 401.50%
캐롯손해보험 262.46% 201.18% 172.26% 281.26% 234.90%
카카오페이손해보험 1354.77% 2155.62% 6455.79% 4777.10% 2179.70%
SGI서울보증보험 413.30% 406.40% 408.80% 437.30% 450.10%
라이나손해보험 290.00% 297.01% 304.00% 262.00% 303.00%
AIG손해보험 259.85% 267.15% 280.58% 246.03% 247.75%
(자료분석=KFT금융연구소/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 ) 경과조치 전

손보사중에서는 MG손해보험이 경과조치 전, 경과조치 후 기준 K-ICS비율이 모두 100%가 되지 않았다. MG손보 경과조치 후 K-ICS비율은 52.46%, 경과조치 전은 43.31%다.

하나손해보험이 130.5%로 금융당국 권고치인 150%가 되지 않았다. 경과조치 전 K-ICS비율이 150%대인 곳은 흥국화재, 롯데손해보험으로 롯데손해보험은 경과조치 후 K-ICS비율은 185.92%, 경과조치 전은 150.76%, 흥국화재는 적용 후는 207%, 적용 전은 157%였다.

한화손보는 경과조치 후는 211.3%, 경과조치 전은 172.8%를 기록했다.

손보사 중에서는 사실상 단종보험사인 SGI서울보증과 영업을 개시한지 얼마 되지 않은 카카오페이손해보험을 제외하고는 401.5%인 신한EZ손해보험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카카오페이손해보험 K-ICS비율은 2179.7%, SGI서울보증은 450.1%였다.

라이나손해보험이 303%, 삼성화재가 280.6%, AIG손해보험이 247.75%로 그 뒤를 이었다. AXA손해보험이 경과조치 전 기준이 237.2%, 캐롯손해보험이 234.9%, 농협손해보험 경과조치 전 K-ICS비율이 232.31%로 그 다음으로 높았다. 농협손보 경과조치 후 K-ICS비율은 318.07%를 기록했다.

손보 빅4는 대부분 150%를 넘었다. DB손해보험은 229.6%, KB손해보험은 202.35%, 현대해상은 166.9%였다. 현대해상은 지난 6월 5000억 규모 후순위채를 발행했다. 후순위채가 흥행하며 7000억원 가량으로 발행 규모가 늘어났다. 메리츠화재는 226.9%를 기록했다.

[DQN] 1분기 K-ICS비율 메트라이프생명 최대…푸본현대생명 19% 최하위
*DQN(Data Quality News)이란
한국금융신문의 차별화된 데이터 퀄리티 뉴스로 시의성 있고 활용도 높은 가치 있는 정보를 전달하는 고품격 뉴스다. 데이터에 기반해 객관성 있고 민감도 높은 콘텐츠를 독자에게 제공해 언론의 평가기능을 강화한다. 한국금융신문은 데이터를 심층 분석한 DQN를 통해 기사의 파급력과 신인도를 제고하는 효과를 기대한다.

전하경 한국금융신문 기자 ceciplus7@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