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쿠팡 PB우대 규제는 유통업 ‘본질’ 흔들…“PB시장 위축 우려”

박슬기

seulgi@

기사입력 : 2024-06-12 15:30

공정위, 쿠팡 PB우대 의혹 심의 결과 13일 발표
공정위 "소비자 기만" 입장 강경
쿠팡 규제 현실화되면 유통업계 '우려'↑
소비자 불만·중소상공인 생계도 '걱정'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쿠팡이 자사 PB 우대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쿠팡

쿠팡이 자사 PB 우대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쿠팡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박슬기 기자] 쿠팡의 자사브랜드(PB) 부당 우대 의혹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심의 결과가 오는 13일 발표난다. 공정위의 이번 결정에 따라 유통업계 상품 노출 관행과 PB시장 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만약 쿠팡PB 규제가 현실화 된다면 유통업계 PB시장은 물론 생산의 80~90%를 담당하는 중소기업들까지 타격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공정위는 쿠팡이 알고리즘을 조작해 PB제품을 상단에 노출했다고 보고 지난달 29일과 이달 5일 두 차례 전원회의를 진행했다. 제재 여부 결과는 13일 발표된다. 앞서 공정위는 쿠팡이 사전 고지한 랭킹 산정 기준과 무관하게 PB상품을 상단에 노출한 것이 소비자 기만을 통한 부당한 고객 유인행위라고 판단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쿠팡은 입장문을 내고 “유통업체가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원하는 방식으로 보여주는 것은 유통업의 본질이라며 온·오프라인 불문한 모든 유통업체가 동일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공정위는 이 사건의 본질을 PB자사우대인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실제 이 사건의 본질은 모든 유통업체에서 이루어지는 상품 진열 방식을 문제 삼는 것”이라고 했다.

대형마트 인기 PB상품은 매출이 최대 4배 오르는 ‘골든존’ 매대에 진열한다. 쿠팡은 PB상품 매출 비중이 30%인 대형마트는 놔두고 매출 비중 5% 차지하는 쿠팡 PB만 이중잣대로 규제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공정위와 쿠팡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는 가운데 유통업계 PB시장 위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쿠팡 제재수준에 따라 업계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고물가로 ‘가성비’ PB상품이 주목받는 상황에서 시장에 대한 규제가 이뤄진다면 이는 소비자한테 미칠 영향도 크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PB상품 선호도가 높은데 진열 방식에 대한 규제가 생긴다면 소비자 반발이 생길 우려도 있다”며 “함께 협업하는 중소업체까지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 시장에 끼치는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공정위는 쿠팡이 PB상품을 상단에 노출한 것이 소비자 기만을 통한 부당한 고객 유인행위라고 판단했다. /사진제공=쿠팡

공정위는 쿠팡이 PB상품을 상단에 노출한 것이 소비자 기만을 통한 부당한 고객 유인행위라고 판단했다. /사진제공=쿠팡

이미지 확대보기
쿠팡에 따르면 PB협력사 중 90%가 중소제조사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중소제조사가 550곳을 돌파했고, 전년보다 약 20% 증가했다. 2019년 말 160여 곳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늘어났다. 중소업체가 PB제조를 통한 성장률(2022년 기준)은 29%에 달한다. 전국 소상공인 매출 성장률 12%와 쿠팡 전체 매출 성장률인 26%를 웃돈다.

실제로 쿠팡에 PB상품을 납품하며 파산 위기를 극복한 중소제조사도 있다. 부산 ‘등푸른식품’이란 업체는 쿠팡 입점 첫해인 2019년 매출 3억원에서 지난해 86억원으로 29배 성장했다. 곰곰 갈비탕과 부대찌개 등 제품 10종을 납품하는 경기도 김포시 즉석식품 업체 ‘초원식품’의 매출은 최근 4년 동안 11억원에서 67억원으로 올랐다.

특히 중소제조사 80%가 서울 외 지역에 분포한다는 점에서 고용불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현재 협력 중소 제조사들의 고용인원은 올해 1월 말 기준 2만3000명으로, 지난해 3월 2만 명에서 10개월 만에 약 3000명 늘어났다.

이런 여러가지 이유로 점점 성장해나가는 PB시장이 위축되지 않을까란 우려가 나온다. 국내 PB시장은 이제 성장하는 단계로 주요 선진국보다 아직 매출 비중이 적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한국 유통시장에서의 PB 매출 비중은 3%다. 조사 대상 50개국 중 43위에 그쳤다. 스위스(52%), 영국(46%), 독일(37%), 미국(17%) 등 주요 선진국에 보다 확연히 낮은 수준이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유통업계와 만나 물가 안정을 위해 PB상품 등 대체상품 발굴에 힘써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쿠팡은 PB상품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쿠팡은 “고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높은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기 위해 식품, 뷰티, 패션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PB상품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제품 경쟁력을 갖춘 중소 제조사들이 매출을 늘리고 일자리를 만들 수 있게 돕는 한편, 고금리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의 부담도 덜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한국금융신문 기자 seulg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