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네이버, 연매출 9조 돌파에도 마냥 웃지 못하는 이유

이주은

nbjesus@

기사입력 : 2024-02-05 06:00

커머스·콘텐츠 사업부 약진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 달성
서치 플랫폼 매출 제자리걸음
AI 등 신사업 본격 성과 아직
영업이익률 5년 새 10% 하락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경기도 분당구 정자동에 위치한 네이버 1784 사옥 전경. / 사진제공=네이버

경기도 분당구 정자동에 위치한 네이버 1784 사옥 전경. / 사진제공=네이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네이버(대표 최수연닫기최수연기사 모아보기)가 지난해 매출 9조 클럽에 가입하며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리고도 낮아진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커머스와 콘텐츠 사업의 급성장으로 외형 성장에 성공했으나 이와 함께 개발·운영비, 파트너비 등 영업비용도 늘어난 탓이다. 매출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검색 사업이 광고 업황 둔화에 따라 지지부진한 성적표를 보인 것도 한몫했다. 올해 네이버는 AI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생산성을 높이는 등 핵심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영업이익률 제고에 나설 방침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9조 6706억원, 영업이익 1조 4888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각각 2022년 대비 17.6%, 14.1%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 연결 실적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커머스와 콘텐츠 사업의 성장이 이 같은 호실적을 견인했다. 커머스 매출은 지난해 2조 5466억원으로 2022년(1조 8011억원)보다 무려 41.4% 늘었다. 콘텐츠 매출도 웹툰과 스노우 등의 수익성 개선 영향으로 지난해 1조 7330억원을 기록하며 2022년(1조 2615억원)보다 37.4% 성장했다.

캐시카우인 서치 플랫폼(검색·광고) 매출은 2조 5891억원으로 2022년(3조 5680억원)보다 0.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총매출 중 비중은 오히려 2022년 43%에서 37.1%로 줄어들었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디스플레이 매출이 건설, 유통, 금융 등 부진한 업종의 역성장과 보장형 광고에 대한 마케팅 축소 기조가 지속되며 매출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네이버 IR 자료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네이버 IR 자료

이미지 확대보기
다만 연결기준 연간 영업이익률은 15.4%를 기록하면서 5년 연속 뒷걸음질 치면서 매출과 엇박자를 냈다. 네이버의 연간 영업이익률은 ▲2019년 26.5% ▲2020년 22.9% ▲2021년 19.4% ▲2022년 15.9%로 계속 낮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엔 모든 영업비용 항목(개발·운영비, 파트너비, 인프라비, 마케팅비)이 증가하면서 연간 영업비용이 전년보다 18,3% 늘었다.

김남선 네이버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지금까지는 불필요한 비용 절감을 통한 수익성 향상에 집중했다면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생산성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며 “네이버는 기술 직군이 60%인데 이들의 퍼포먼스 향상을 최근 합류한 김범준 COO(최고운영책임자)께서 기술조직, 오퍼레이션, 프로덕트의 기능성 향상을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지금까지는 경기 침체 상황에서 당장의 전략적, 재무적 성과에 집중했다면 이제부터는 생산성 향상을 통해 수익성 강화를 꾀한다는 구상이다. 네이버는 김범준 COO를 통해 이러한 전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 COO는 ▲우아한형제들 ▲엔씨소프트 ▲SK플래닛 등 여러 IT 기업의 기술과 서비스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전문가다.

이어 김 CFO는 “마케팅 역시도 지금까지는 네이버가 불필요한 걸 일부 축소하는 정도의 단순한 비용 절감 활동이었다면 앞으로는 네이버 역시 그로스 마케팅 역량을 갖추고 어떻게 하면 더 많은 ROI(투자수익률)를 낼 수 있는지 고민할 것”이라며 “여기서 유의미한 성장의 새로운 축이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네이버는 올해 보유한 AI와 데이터 역량을 활용해 플랫폼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네이버가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쌓아온 데이터에 AI를 더해 이용자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개인의 콘텐츠 소비량을 늘리는 게 목표다. 이용자 경험 향상이 광고 영역에도 적용되고, 궁극적으로는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질 거라고 내다본 것이다.

AI 추천 기반 초개인화 콘텐츠를 위해 홈피드 UX(사용자 경험)와 UI(사용자 인터페이스)도 개편했다. 커머스 부문에서는 핵심 브랜드를 중심으로 통합 데이터를 활용한 상품 추천, 광고의 셀렉션까지 제공하는 통합 데이터 커머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지속해 투자하고 있는 AI(인공지능) 부문에서도 본격적인 수익 창출을 기대한다. 특히 B2B(기업 간 거래) 시장 공략에 드라이브를 건다. 지난해 11월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X를 탑재한 기업용 AI 솔루션 ‘뉴로 클라우드’ 상품을 납품해 첫 레퍼런스를 확보했다.

최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가 제공하고 있는 B2B 서비스의 경우 매우 초기인 단계지만 이미 의미 있는 레퍼런스를 만든 만큼 올해는 그 방향으로 사업을 가속화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주은 한국금융신문 기자 nbjesus@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