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LG디스플레이-메르세데스벤츠, 프리미엄 차량용 디스플레이 협업 논의

김형일 기자

ktripod4@

기사입력 : 2023-08-24 14:13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왼쪽부터)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과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 메르세데스-벤츠 그룹 이사회 의장, 권봉석 LG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왼쪽부터)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과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 메르세데스-벤츠 그룹 이사회 의장, 권봉석 LG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형일 기자]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정호영)가 메르세데스-벤츠와 프리미엄 차량용 디스플레이 사업 분야의 협업을 논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LG디스플레이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LG디스플레이 연구동에서 권봉석 LG 부회장과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이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 메르세데스-벤츠 그룹 이사회 의장과 만났으며 이 자리에는 마티아스 바이틀(Mathias Vaitl)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CEO, 김병구 LG디스플레이 오토 사업 그룹장 전무, 김희연 CSO 전무 등 양사 경영진도 참석했다고 부연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04년 메르세데스-벤츠와 차량용 디스플레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후 20년째 긴밀한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20년 S클래스를 시작으로 전기차 EQS, EQE 등 프리미엄 라인업에 차량용 P(플라스틱)- OLED를 공급하고 있다.

특히 LG디스플레이의 P-OLED가 적용된 메르세데스-벤츠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하이퍼스크린’은 운전석부터 조수석까지 이어지는 곡선의 디스플레이로 뛰어난 실내 디자인을 완성하고 직관적인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해 그 혁신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올라 칼레니우스 의장 등 메르세데스-벤츠 경영진에게 ‘34인치 초대형 P-OLED’와 ‘차량용 18인치 슬라이더블 OLED’, ‘투명 OLED’, ‘12.3인치 무안경3D 계기판’, ‘시야각 제어 기술(SPM, Switchable Privacy Mode)’ 등 개발 중인 차세대 차량용 OLED 및 하이엔드 LCD 신기술을 대거 소개했다.

LG디스플레이는 차량용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탠덤(Tandem) OLED와 하이엔드 LCD를 아우르는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과 철저한 품질 관리, 안정적인 공급 능력을 기반으로 세계 1등 업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초로 개발한 탠덤 OLED 소자 구조는 유기발광층을 2개 층으로 쌓아 기존 1개층 대비 고휘도, 장수명 등 내구성과 신뢰성이 뛰어나다. 올해는 유기발광 소자의 효율을 개선하고 휘도(화면 밝기)와 수명을 높인 ‘2세대 탠덤 OLED’를 본격 양산하며 기술 격차를 벌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형일 기자 ktripod4@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