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국민연금, '틈새 부동산' 글로벌지수 개발…"10억 달러 규모 포트폴리오 다변화"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3-05-02 13:12

영국 FTSE 러셀과 협력해 틈새 및 비핵심 지수 개발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사진제공=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사진제공=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국민연금이 투자가 활발하지 않은 틈새 및 비핵심(Niche & Non-Core) 부동산 섹터에 대한 글로벌 지수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부동산 투자 저변을 넓혔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본부장 서원주)는 런던증권거래소 그룹 자회사인 FTSE Russell과 협업을 통해 ‘FTSE EPRA Nareit Developed Extended Opportunities RIC 6/45 Capped Index’를 개발해 작년 11월부터 글로벌 지수로 활용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이 신규 지수는 사무용 빌딩, 백화점과 같은 판매시설 등 전통 섹터 위주의 부동산 포트폴리오를 보완하기 위해 고안됐다.

기존 부동산 지수인 FTSE EPRA Nareit Developed Indexes의 방법론을 탈피, 종목을 세분화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수는 국민연금을 비롯해 부동산 시장의 다양한 고객을 위해 제공된다. 신규지수는 전통 섹터를 제외하고, 틈새 및 데이터센터, 셀프 스토리지(물품 보관 서비스), 요양시설, 생명과학 연구시설, 삼림, 단독주택, 조립식 주택, 병원·진료 시설, 학생 기숙사 등 비핵심 섹터만으로 디자인된 것이 특징이다.

틈새 및 비핵심 섹터는 전통 부동산에 비해 성장 가능성이 크고, 경제 순환과 상관관계가 적어 새로운 투자처로 여겨진다.

그간 시장의 높은 관심과 필요에도 벤치마크(운용성과를 측정하는 기준수익률)로 활용 가능한 지수가 없어 투자가 미진했다.

국민연금은 틈새 및 비핵심 섹터에 대한 지수 개발을 FTSE 러셀에 요청했고, 그 결과 신규지수가 2022년 11월부터 FTSE 러셀의 표준 지수로 제공되고 있다.

틈새 및 비핵심 섹터에 벤치마크 솔루션이 제공되면서 시장참가자들의 투자 접근성이 높아지고, 성과 평가가 가능해졌다.

수익률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신규지수를 활용해 10억 달러 규모의 부동산 포트폴리오 다변화 전략을 실행할 계획을 세웠다.

신규지수는 미국, 영국, 호주, 벨기에, 캐나다, 싱가포르 등 10개국에 상장된 70개의 종목을 편입하고 있으며, 4.05% 수준의 배당 수익률(2023년 3월 말 직전 12개월 기준)을 나타낸다.

서원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신규지수는 국민연금의 부동산 투자 포트폴리오 다변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틈새 및 비핵심 부동산 섹터에 대한 투자 기회를 적기에 확보하고, 투자 포트폴리오의 중장기 위험조정수익률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