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네이버웹툰-문피아, 상금 4억 규모 웹소설 공모전 개최…5월부터 접수 시작

이주은

nbjesus@

기사입력 : 2023-04-12 10:31

판타지, 무협, 현대물 등 장르 웹소설 모집
제2의 ‘전지적 독자시점’, ‘화산귀환’ 노린다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네이버웹툰이 문피아와 함께 총 상금 4억원 규모의 웹소설 공모전을 진행한다. / 사진=네이버웹툰

네이버웹툰이 문피아와 함께 총 상금 4억원 규모의 웹소설 공모전을 진행한다. / 사진=네이버웹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네이버웹툰(대표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구)이 문피아(대표 손제호)와 총 상금 4억원 규모의 웹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양질의 IP(지식재산권)를 발굴해 IP 콘텐츠 확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판타지 ▲무협 ▲현대물 ▲스포츠 ▲대체역사 등 다양한 장르의 웹소설을 모집한다. 5월 10일부터 6월 18일까지 작품을 모집해 심사하고, 오는 7월에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수상작들은 문피아에서 먼저 단독 공개된 후 네이버시리즈에서 추가 공개된다.

문피아는 국내 판타지·무협 웹소설 작가 지망생들의 대표적인 등단 플랫폼이다. 지금까지 문피아에서 연재된 작품 수는 약 7만 편이다. ‘전지적 독자 시점’, ‘나노 마신’, ‘재벌집 막내아들’ 등 수많은 인기작을 배출하고 있다.

네이버시리즈는 웹소설과 웹툰 등 콘텐츠를 서비스하는 유료 플랫폼이다. 웹소설로만 400억원 이상의 누적 매출을 기록한 슈퍼 IP ‘회산귀환’을 배출한 바 있다.

네이버웹툰과 문피아는 작년부터 연합해 웹소설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히든 특성 13개 들고 시작한다’와 ‘나 혼자 탑에서 농사’ 등 인기작을 발굴했다.

박제연 네이버웹소설 총괄 리더는 “웹소설을 원작으로 웹툰화, 영상화하여 성공한 케이스가 늘어나면서 콘텐츠 시장에서 웹소설 IP 중요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자신만의 스토리를 더욱 넓은 세상으로 선보이고 싶은 작가 지망생이라면 누구나 도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