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국거래소, 2022 건전증시포럼 개최…"불공정거래 근절·투자자 신뢰 제고해야"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10-07 20:14

김정각 증선위원 "공매도 연계 불공정거래 기획조사 강화"

한국거래소는 7일 오후3시 서울사옥에서 학계, 법조계, 금융투자업계, 관계기관 등 전문가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 건전증시포럼'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설광호 준법감시협의회 회장, 함용일 금융감독원 부원장, 단성한 남부지방검찰청 증권범죄 합수단장, 김정각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김근익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장, 박순철 한국거래소 규율위원회 위원, 이인형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 위원 / 사진제공= 한국거래소(2022.10.07)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불공정거래 적발 및 제재의 실효성 제고에 초점을 맞춘 '2022 건전증시포럼'이 열렸다.

한국거래소(이사장 손병두닫기손병두기사 모아보기)는 7일 서울 여의도 KRX 컨퍼런스홀에서 학계, 법조계, 금융투자업계, 관계기관 등 전문가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 건전증시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불공정거래 제재수단 다양화, 리딩방 불공정거래의 양태와 규제방향의 두 가지 주제로 발표 및 패널토론을 펼쳤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우리 자본시장이 신뢰할 수 있는 시장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불공정거래 근절과 투자자 신뢰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각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은 축사에서 "정부가 추진 중인 불공정거래 제재수단 다양화가 반복적인 불공정거래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관련 법 개정이 조속히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불법 공매도 적발 강화를 위해 공매도 연계 불공정거래 기획조사를 강화하고, 공매도 장기 대차 보고의무 부과 등 제도개선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첫 번째 김유성 연세대 교수는 '불공정거래 제재 수단의 다양화' 주제 발표에서 금융위원회가 추진하는 ‘내부자거래 사전공시제도'와 ‘불공정거래자 자본시장 거래 제한 및 임원선임 제한방안' 주요 쟁점을 발표했다.

김 교수는 "사후적 공시, 제재만으로는 내부자의 불법행위 예방에 한계가 있다는 점에서 사전공시제도의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짚었다. 제도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서는 거래계획의 중복공시의 금지가 필요하며, 연기금 등의 공시의무 면제 제외 등의 반영 필요성도 언급했다.

김 교수는 "불공정거래 행위자의 거래제한의 경우 증선위에서 개별 사안별로 제한기간을 결정하되, 세부기준을 합리적으로 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두 번째 전양준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 팀장은 '리딩방 불공정거래의 양태와 규제방향'을 다뤘다.

리딩방의 구체적인 불공정거래 사례를 소개하고, 리딩방 관련 대응과제를 발표했다.

전 팀장은 특히 "리딩방에서 발생하는 광범위한 위법사항 및 조사․수사기간 장기화 문제점 등을 고려 시 기민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금융위의 압수수색 및 현장조사권 등 조사권한을 활용해 실질적 증거를 신속하게 확보할 필요가 있고, 시장질서 교란행위 적용 검토 및 관계기관간 유기적인 협업 등을 통한 신속한 사건처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건전증시포럼은 자본시장 건전성 제고 및 투자자 보호를 위한 정책과제 발굴과 개선방향 모색을 위해 2005년부터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가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2020년과 2021년은 코로나19로 미개최됐다가 올해 열렸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