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률 역대 최저치 경신…꽁꽁 얼어붙은 경매시장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2-10-07 09:47

추가 금리인상 우려 속 전국 경매시장 뚜렷한 침체기로

서울 아파트 경매 주요 지표 / 자료제공=지지옥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부동산시장 침체가 본격화되면서, 집값의 선행지표 중 하나로 꼽히는 경매시장에서도 싸늘한 빙하기가 나타나고 있다. 전국 아파트 낙찰률은 3년 3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서울은 그 중에서도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7일에 발표한 ‘2022년 9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1412건으로 이 중 497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35.2%로 전월(41.5%) 보다 6.3%p 하락하면서 2019년 6월(34.6%) 이후 3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전달(85.9%) 대비 2.8%p 낮아진 83.1%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 수는 5.3명으로 지난 5월부터 매월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아파트 낙찰률은 전월(36.5%) 대비 14.1%p 하락한 22.4%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낙찰가율 역시 전달(93.7%) 보다 4.0%p 낮은 89.7%를 기록해 올해 7월부터 3개월 연속 하락세를 겪고 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5.9명) 보다 1.9명이 감소한 4.0명으로 집계됐다. 매매시장 거래절벽에 따른 매물적체, 추가 금리인상 우려로 인한 매수세 위축이 아파트 경매지표 하락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경기도 아파트 낙찰률은 33.8%로 전월(44.0%) 보다 무려 10.2%p나 떨어졌다. 낙찰가율도 전월(82.9%) 대비 3.2%p 하락한 79.7%를 기록했는데, 이는 2013년 8월(78.4%) 이후 9년여 만에 최저점이다. 평균 응찰자 수는 6.7명으로 전달(6.0명)에 비해 0.7명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전월(30.5%) 보다 4.0%p 하락한 26.5%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4.0) 보다 1.0명이 줄어든 3.0명을 기록하면서 낙찰률과 평균 응찰자 수가 역대 최저치를 찍었다. 낙찰가율은 80.0%로 전월(78.0%) 보다 2.0%p 상승했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지방 5대 광역시 아파트 경매시장 역시 침체된 모습이다.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달(76.1%)과 비슷한 76.4%를 기록해 3개월 연속 70%대에 머물러 있고, 낙찰률은 20.0%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광주 아파트 낙찰가율은 83.3%로 전월(91.7%) 대비 8.6%p 떨어져 전국에서 하락폭이 가장 컸다. 부산(78.3%)은 전달(83.5%) 대비 5.2%p 하락하면서 15년 만에 처음으로 70%대에 진입했고, 대구(79.5%)와 울산(86.4%)은 각각 0.8%p, 1.7%p 하락했다.

8개 도 중에서 전북(94.9%)은 전달(79.7%) 대비 15.2%p 상승했고, 제주(90.8%)는 전월(86.8%) 보다 4.0%p 올랐다. 강원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달과 동일한 99.4%를 기록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높은 낙찰가율을 유지하고 있다.

충북(80.4%)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월(88.7%) 보다 8.3%p 떨어졌고, 경북(82.3%)은 7.1%p 하락했다. 충남(87.8%)과 전남(79.3%)이 각각 5.6%p, 5.0%p, 경남(86.2%)은 1.7%p 하락했다. 1건이 낙찰된 세종은 70.1%의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