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KIET, 베트남 빈그룹 전기차에 분리막 공급...동남아·미국 시장 공략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2-08-05 09:2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베트남 최대 기업 빈그룹과 손을 잡고 동남아시아 및 북미 시장을 동시에 겨냥한다.

SKIET는 지난달 26일 빈그룹 전기차 배터리 제조기업 빈ES의 팜 투이 린 사장, 브라이언 케이트 기술전략디렉터 등 경영진이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IET 본사와 충북 증평 공장을 방문했다고 5일 밝혔다. 양사는 향후 빈ES가 베트남, 미국 등지에서 생산하는 전기차 배터리에 SKIET의 분리막을 우선적으로 공급하는 내용 등의 업무협약을 최근 맺은 바 있다. 이번 방문은 사업 구체화 논의를 위해 이뤄졌다.

노재석 SKIET 사장.



빈그룹은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이다. 지난 2017년 베트남 유일이자 최초의 자동차회사인 빈패스트를 설립하고 2021년 베트남 첫 전기자동차(VF e34)를 출시하는 등 현재 베트남에서만 연간 25만대를 생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내연기관차 생산을 중단하고 100% 전기차 생산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베트남 정부도 전기차 시장 확대에 적극적이다. 전기차등록비 면제, 특별소비세 감면 혜택을 내놓는 등 전기차 전환을 서두르고 있다.

빈패스트는 미국 진출을 공식화하는 등 해외시장 공략에도 빠르게 나서고 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20억달러(약 2조6000억원)를 투자하고 현지 생산공장 설립을 확정했다. 오는 2024년 가동예정인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공장 생산 물량 등을 포함해 향후 연간 약 15만대 전기차 생산 목표를 가지고 있다.

SKIET와 업무협약을 맺은 빈ES는 빈그룹이 빈패스트 전기차 생산 전용 배터리 제조를 위해 만든 회사다. 빈ES는 빈패스트의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망 구축을 위해 설립됐으며, 현재 빈패스트가 베트남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향후 빈패스트 미국 공장이 설립되면 미국에서의 배터리 공급도 맡을 예정이다. 빈그룹과의 협업이 가시화될 경우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 미국 등 북미시장 공략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SKIET는 고급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글로벌 선두권을 점하고 있다. SKIET는 축차연신 방식을 사용해 분리막 두께를 자유롭게 조절하면서도 균일한 품질을 구현했다. 이는 세계 최초로 개발된 기술로 생산성과 원가 등 측면에서 유리한 특징을 갖는다.

노재석 사장은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높은 베트남의 대표기업이 SKIET와 함께 본격적인 협력을 논의하게 되어 기쁘다”며 “SKIET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안전성을 알려 분리막을 비롯해 다양한 사업 기회 모색까지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