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현승호 KB운용, 상반기 대체투자부문 수탁고 1위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7-11 20:37

수탁고 20.5조원 달성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KB자산운용(대표 이현닫기이현기사 모아보기승)이 올해 상반기 대체투자부문 결산 결과 수탁고 업계 1위를 기록했다.

KB자산운용은 금융투자협회 공시 통계 기준 KB자산운용의 대체투자부문 수탁고는 지난 6월 30일 기준 20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인프라자산이 대부분인 특별자산펀드 13조1000억원, 부동산펀드 4조8000억원, 기업투자(PE)와 사모대출펀드(PDF)로 구성된 혼합자산펀드 1조4000억원 등 대체자산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연초 이후 KB자산운용의 수탁고가 11% 이상 늘면서 2위와의 격차를 크게 벌렸다고 KB자산운용 측은 설명했다.

KB자산운용은 지난 2018년 이현승닫기이현승기사 모아보기 대표 취임 이후 인프라, 부동산, 기업투자, 사모대출펀드(PDF) 등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힘을 실었다.

부동산펀드는 핵심지역의 코어부동산을 중심으로 투자해 금리 상승기에도 안정적으로 운용하고 있고, 인프라펀드는 시장상황이 어려움에도 현금창출이 뛰어난 자산에 투자했다. 기업투자부문 역시 인수금융뿐만 아니라 명신산업, 현대무벡스 등을 상장 전에 투자했다.

포화된 국내시장에서 탈피해 해외로 발빠르게 눈을 돌려 불과 5년 사이 해외대체투자 수탁고가 8조9000억원으로 가파르게 성장했다.

KB자산운용 측은 "최근 몇 년 사이 사모펀드 사태 등 사건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했지만 KB자산운용은 빗겨나 있다"며 "이현승 대표가 리스크와 컴플라이언스는 관리부서의 문제가 아닌 모두의 책임이라는 의식의 변화를 직원들에게 강조해 온 결과"라고 말했다.

KB자산운용은 올해 상반기 변동성 장세에서 안정적인 투자처를 공급하기 위해 PB(프라이빗뱅커) 전용 사모 해외부동산펀드를 출시했고, KB자산운용의 첫 번째 공모상장 리츠인 ‘KB스타리츠’도 곧 상장을 예정하고 있다.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이사 / 사진제공= KB자산운용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이사 / 사진제공= KB자산운용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