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네이버 신사옥 ‘1784’는 미래공간 실험실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7-04 00:00

기술 접목 넘어 인간·로봇 공존 목적
스타트업과 협력 “로봇 생태계 형성”

▲ 네이버 1784 사옥.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네이버(대표 최수연닫기최수연기사 모아보기)가 신사옥 ‘1784’와 같은 미래형 공간 대중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단순히 인공지능(AI), 로봇, 5G, 클라우드 등 기술을 접목하는 것을 넘어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공간 형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네이버 제 2사옥인 ‘1784’는 사실상 네이버의 거대한 로봇 실험실이다. 국내 최초로 건물 전체에 5G 특화망을 도입해 통신 시간을 줄였고, 모든 로봇의 정보를 공유하고 원격으로 제어하는 네트워크도 구축했다. 세계 최초 로봇 친화형 빌딩이기도 하다.

특히 1784는 네이버랩스가 구축하고자 하는 디지털트윈 기술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핵심 기술인 아크(ARC)를 통해 ‘미래형 공간’으로 지속 업그레이드된다.

‘아크’는 AI·로봇·클라우드의 앞자를 딴 조어로,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을 뜻한다. 네이버는 아크를 대중화하고, 사람이 사는 공간에서 안전한 로봇 서비스를 실현하는 기술이 필요

하다고 봤다. 이들은 아크를 대중화하기 위해 ‘아크아이’와‘아크 브레인’을 개발했다. 아크아이는 사람의‘눈’을, 아크 브레인은 ‘뇌’를 담당한다. 회사는 두 기술을 다른 기업도 쓸 수 있도록 내년부터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1784에는 자율주행 로봇 ‘루키’, 얼굴 인식을 통한 시설 이용이 가능한‘클로바 페이스사인’, 자동 회의록 작성 및 공유 ‘클로바노트’, ‘네이버웍스 앱’을 통한 온도·조명·환기 조절·식음료 주문 등 다양한 서비스를 실험하고 있다.

세계 최초 로봇 전용 엘리베이터 ‘로보포트(ROBOPORT)’도 존재한다. 로보포트는 지하 2층부터 옥상까지 전층에 걸쳐 운행되는 순환식 구조로, 로봇들의 수직 이동 속도와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고층 건물이 밀집해 있는 도시의 로봇 서비스는 원활한 수직 이동이 중요한 숙제”라며 “네이버는 사람용 엘리베이터를 활용하는 로봇 자율주행 알고리즘 외에 인프라 자체의 혁신도 함께 선보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미래 공간은 건물 이상으로, 그 안에서 새로운 경험을 가능케 할 소프트웨어가 중심이 될 것”이라며 “1784 건축 이전과 완공 이후에도 1784와 같은 시도는 ‘팀 네이버’가 최초였던 만큼, 앞으로 탄생할 수많은 미래형 공간들 역시 네이버의 기술에서 출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1784의 자율주행 로봇 ‘루키’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는 최근 로보틱스 스타트업 2곳에 투자를 단행했다. 협동 로봇 안전성 분석 및 예측 솔루션을 개발하는‘세이프틱스’와 물류센터용 자동화 로봇 솔루션을 만들고 있는‘플로틱’이다. 세이프틱스는 로봇의 안전성을 높여 협동 로봇 상용화에 힘쓰고 있다. 기존 대중화된 산업용 로봇은 작업자 안전을 위해 펜스로 둘러싸여 있어 넓은 공간을 차지한다. 또 자재 등이 투입·배출될 때마다 모든 설비를 멈춰야 해 시간적 낭비도 크다.

반면, 협동 로봇은 안전 펜스 없이도 설치 안전 인증을 획득했다.

다시 말해 사람이 가까이 가도 작업을 멈추지 않아 산업용 로봇보다 효율성이 높다.

다만, 협동 로봇도 안전을 위해 ‘충돌 안전 평가’를 진행해야 한다. 세이프틱스는 이 평가 비용을 줄이기 위해 직접 실험이 아닌 ‘시뮬레이션’만으로 안전성을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플로틱은 최근 각광받고 있는 이커머스 물류센터에 특화된 ‘물류센터용 로봇’과 물류센터 시스템을 총괄하는 서버를 제작 중이다. 단순히 로봇만 도입하는 것이 아니라 로봇들이 어떤 순서로 이동하고, 작업자와 어떻게 상호작용할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이찬 플로틱 대표는 “물류센터의 입출고 과정을 로봇과 AI 기술로 보다 빠르고 쉽게 만들어 ‘로우리스크, 래피트 리턴(low risk, rapid return)’을 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물류 센터를 관리할 총체적인 솔루션 구축도 목표로 한다. 이들은 연내 상용화 제품을 완성해 오는 2023년부터 본격적인 비즈니스에 돌입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15년 출범한 네이버D2SF는 로보틱스 기술 스타트업에 꾸준히 투자해오고 있다. 특히 일상에 스며들 수 있는 로봇 기술에 집중해 ▲치킨 조리 자동화 로봇 솔루션‘로보아르테’ ▲치매 예방 로봇 솔루션‘와이닷츠’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관제 플랫폼 ‘클로봇’ 등에 투자한 바 있다.

김인혁 네이버랩스 책임 리더는 “로봇의 일상화는 한 회사가 몇몇 기술만으로 이룰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다양한 회사들이 생태계를 구성해 협력적 가치 창출이 일어날 때 가능하다”며 “로보틱스 기술 스타트업들과 적극적으로 교류해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