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윤종원 기업은행장, 한·베트남 중기금융 활성화 이끈다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07-01 14:46

3박 5일 베트남 출장 마무리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지난 6월 29일 호치민 비나캐피탈그룹 본사에서 Don Lam 비나캐피탈그룹 CEO와 MOU를 체결하고 있는 모습. / 사진제공=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윤종원닫기윤종원기사 모아보기 IBK기업은행 은행장이 3박 5일간의 베트남 출장 일정을 마치고 지난 30일 귀국했다.

1일 기업은행에 따르면 윤종원 행장은 출장 기간 중 베트남 정부기관 및 금융기관과 중기금융 협력 사업을 논의하고 현지 진출 국내 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 현황을 점검했다.

윤 행장은 지난달 27일과 28일 베트남 중앙은행 ‘도안 타이 썬’ 부총재와 ‘마이 티 투 번’ 총리실 차관을 만나 기업은행의 베트남 진출 확대 필요성과 현지 기여방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윤 행장은 베트남 금융 현황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베트남 중소기업 금융 지원 확대, 창업 생태계 조성에 관한 기업은행의 기여방안을 제시했다.

베트남 측 참석자들은 중기금융 확대 필요성 등에 대해 대체로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은행은 현재 하노이와 호치민에 운영 중인 2개의 지점망을 확대해 주요 공단 지점 개설 등 국내 진출 및 현지 기업에 대한 금융과 서비스 지원을 강화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윤 행장은 인탑스, 서원인텍, 대영전자 등 현지 진출 고객의 사업장을 방문하고 진출 기업 현지법인장들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현지 경영현황과 금융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이어진 하노이지점과 호치민지점 방문에서 이에 대한 지원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출장 마지막 날에는 호치민에서 베트남 최대 자산운용사인 비나(Vina)캐피탈 그룹과 모험자본투자 관련 노하우 공유와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기업은행은 향후 국내 스타트업 및 중소벤처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지원하고 현지법인 설립과 연계해 베트남 내 새로운 사업기회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베트남 비나캐피탈과 업무협약은 지난 4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체결한 ‘500 글로벌’과의 MOU에 이은 해외 진출 스타트업·벤처 지원을 위한 두 번째 업무협약이다.

기업은행 측은 “그간 국내 중심으로 추진해 온 혁신 금융 서비스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윤 행장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라며 “올해는 한국과 베트남 양국이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해다. 이번 윤종원 은행장의 베트남 출장이 양국 금융협력 활성화의 성과 창출로 이어질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