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은행, 하반기 글로벌 이체 서비스 ‘치타페이’ 출시한다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06-29 16:32

최익성 신한은행 기업그룹 부행장(좌측)과 페이오니아 나게시 드바타 부사장이 29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 하는 모습. / 사진제공=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이 페이오니아와 손잡고 글로벌 이체 서비스 ‘치타페이’를 출시한다. 이는 수출상의 자금 관리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신한은행은 글로벌 통합 페이먼트 솔루션 기업인 페이오니아와 ‘글로벌 치타페이 이체 서비스 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페이오니아는 아마존 등 세계적 온라인 마켓에서 국내 수출상을 위한 해외 계좌 개설, 수출대금 입금 및 송금, 현지 통화 인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결제 플랫폼 회사다.

신한은행과 페이오니아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해외 페이오니아 계정을 이용하는 국내 수출상이 국내 본인 계좌로 자금을 수령하는데 기존 2~3일 소요된 것을 5~10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사는 향후 오픈 API를 통한 수출대금 정산플랫폼을 구축해 올해 하반기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비즈니스 파트너와 거래 중인 고객들에게 빠르고 편안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핀테크 기업과 협업 및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금융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