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P2P금융 펀다, 소상공인 CSS 기반 매출 채권 유동화 나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5-13 08:25

사진제공=펀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소상공인 전문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체 펀다(대표 박성준)가 AI 머신러닝 소상공인 CSS 기반의 매출 채권을 유동화하기 위한 협력에 나선다. 펀다는 더 많은 소상공인들에게 금융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펀다는 지난 12일 크레도스파트너스와 ‘핀테크 공동 사업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펀다는 크레도스파트너스와 자산유동화, 해외 대체 투자를 온라인 플랫폼에서 제공할 계획이다.

펀다는 지난 2015년 회사설립 이래 일관되게 소상공인들에게 특화된 신용대출서비스 제공에 주력해오고 있으며, 지난 2020년 일상환 기반의 비상금 대출 서비스 ‘펀다나우’를 런칭하며 소액 긴급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성준 펀다 대표는 “코로나 위기를 극복한 대다수 소상공인들이 매출 건전성 회복을 위한 적기의 신용 대출을 필요로 해서 매일 15억원이 넘는 대출 신청이 접수되고 있다”며, “대출 니즈가 급증하는 시기에 크레도스파트너스의 국내외 금융 네트워크와 구조화 금융 노하우를 통해 더 많은 소상공인들에게 금융 기회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