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황미나 작가 '취접냉월' 웹툰으로 선보인다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4-01 10:29

황미나 작가의 '취접냉월' 표지.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 김성수)가 ‘한국 만화계의 거장’ 황미나 작가의 동명 만화를 각색한 웹툰 ‘취접냉월’을 1일부터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웹툰에서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만화를 웹소설로 선보인 후 이를 다시 웹툰으로 다듬어 선보이는 것이다.

황미나 작가는 ‘이오니아의 푸른 별, ‘아뉴스데이’, ‘불새의 늪’ 등을 줄줄이 히트시키며 1980~1990년대 한국 순정만화 부흥기를 이끈 대표 작가로 평가 받는다. 특히 1991년 출간된 ‘취접냉월’은 파격적인 작품으로 꼽힌다. 당시 유례를 찾기 어려웠던 여성 서사와 순정, 무협을 접목한 작품으로 냉혹한 살수이자 능동적인 여성 주인공의 사랑과 비애가 두드러진다.

‘취접냉월’ 주인공은 냉소월. 어릴 적 부모를 죽인 원수에게 복수하려는 일념으로 무술을 갈고 닦은 그는 강호 최고의 살수로 자라난다. 복수심에 불타지만 애타게 찾는 원수는 보이지 않는다. 그러던 와중 무림 고수 중 한 명이자 따뜻한 심성을 지닌 백운비를 만나며 뜨거운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운명이 그들의 발목을 잡는다. 만화는 쫓고 쫓기는 치열한 무림을 배경으로 냉소월과 백운비의 애달픈 사랑을 흡인력 있게 풀어낸다.

이날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웹툰에서 공개되는 웹툰 ‘취접냉월’은 만화 원작과 만화 원작을 리메이크한 웹소설을 두루 참고해 만들어졌다. 앞선 2020년 12월 카카오페이지는 무협 소설계의 거장 진산 작가와 새로운 해석을 덧댄 웹소설 ‘취접냉월’을 론칭해 원작 팬들과 MZ세대에게서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 선보이는 웹툰도 유수의 작가들이 힘을 합쳤다. 그림을 그린 보민 작가는 2014년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들어올렸으며, 웹툰 각색을 맡은 레이카 작가 역시 ‘지켜라 여의주’, ‘비밀상자’ 등 재기발랄한 상상력과 섬세한 시각을 담은 작품들로 사랑받고 있다.

두 작가는 빠른 전개가 돋보이는 만화 원작과 탄탄한 감정선과 에피소드를 지닌 웹소설의 장점을 웹툰에 두루 담는 한편 냉소월과 백운비의 로맨스가 더욱 도드라지도록 심혈을 기울였다고 알려졌다.

특히 만화를 웹소설로 각색하고, 이를 웹툰으로 또 한번 다듬은 이번 사례는 ‘나 혼자만 레벨업’, ‘사내 맞선’, ‘템빨’, ‘도굴왕’ 등 인기 웹소설을 웹툰으로 제작해 작품 라이프사이클 확대와 창작자 수익 확대에 기여해온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노블코믹스 시스템의 색다른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만화를 사랑하는 팬들 사이에 명작으로 손꼽히는 ‘취접냉월’을 웹소설에 이어 웹툰으로도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명작의 가치는 영원하다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웹툰에도 많은 공을 쏟았다. 여러 세대의 팬들이 즐길 명작 IP를 발굴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