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류영준 악재 여파 카카오, 단독 신임 대표에 남궁훈 센터장 내정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2-01-20 13:06 최종수정 : 2022-01-20 13:53

20일 이사후보추천회에서 보고

남궁훈 카카오 단독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류영준닫기류영준기사 모아보기 카카오페이 대표이사의 ‘먹튀’ 논란 악재로 몸살을 앓은 카카오가 단독 신임 대표이사에 남궁훈닫기남궁훈기사 모아보기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사진)을 내정했다.

카카오는 20일 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남궁훈 센터장을 단독대표 내정자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는 3월로 예정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남궁훈 신임 대표 내정자는 한게임 창립 멤버로 NHN USA 대표, CJ인터넷 대표, 위메이드 대표를 거쳐 2015년 카카오에 합류했다. 이후 엔진과 다음게임이 합병하며 출범한 카카오게임즈의 각자대표를 맡아 카카오게임즈가 글로벌 종합 게임사로 발돋움하는데 큰 역할을 해왔다. 지난해 12월에는 카카오 공동체의 미래 10년을 준비하는 조직인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으로 선임되어 카카오 공동체의 글로벌 시장 공략과 미래먹거리 발굴을 준비해왔다. 남궁 내정자는 “사회가 카카오에 기대하는 역할에 부응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큰 책임감을 가지고 ESG 경영에 전념할 것”이라며 “메타버스 등 미래 기술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 글로벌로 카카오의 무대를 확장하고 기술 기업 위치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 측은 “남궁 신임 대표 내정자는 카카오게임즈를 성공적으로 성장시키는 경험을 축적하고,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으로서 카카오의 미래를 준비해온 인사다”라며 “카카오톡 다음 단계의 비전을 고민해야하는 시기에 미래지향적인 가치를 구현할 최적의 리더라고 판단했다”며 선임 이유를 설명했다.

그동안 공동 대표체제를 운영해왔던 카카오가 단독 대표로 전환한 것은 최근 발생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의 ‘먹튀’ 논란에 여파다. 지난해 11월 여민수 카카오 전 대표와 함께 신임 공동 대표이사로 내정된 류 대표는 카카오페이 상장 약 한 달만인 2021년 12월 10일 본인 460억원 규모를 포함해 임원들과 함께 카카오페이 주식 900억원 규모를 블록딜로 매각하면서 시장 안팎에서 논란이 빚어졌다. 해당 논란으로 류 대표는 카카오 공동 대표이사 내정자를 자진 사퇴했고, 카카오 공동 대표였던 여민수 대표도 사의를 밝혔다.

김범수닫기김범수기사 모아보기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이날 임직원 대상으로 글을 올려 “카카오가 오랫동안 쌓아온 사회의 신뢰를 많이 잃고 있는 것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회복해 나갈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일지 고민을 거듭해 보았다”며 사회가 우리에게 기대하던 미래지향적 혁신과, 지금의 카카오 규모에 요구되는 시스템 구현 두 가지가 다 필요하다고 판단했으며, 미래 비전과 포용적 성장을 고민하는 ESG 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