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오일뱅크, 자회사 페놀 폐수 떠넘기기 의혹 제기에 “폐수처리 기준에 따라 배출”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12-07 15:18

KBS, 6일 해당 보도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자회사에 페놀 폐수를 떠넘겼다는 의혹에 대해 “폐수처리 기준에 따라 정확히 배출했다”고 설명했다.

KBS는 6일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이 2019년 10월부터 하루 폐수 960t을 바로 옆에 위치한 자회사 현대 OCI 공장으로 보냈고, 이를 현대 OCI 공장 공업용수로 재활용하는 것으로 지자체에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의 지자체 신고와 달리 현대 OCI 공장으로 보낸 폐수의 페놀 함유량은 배출 허용 기준(리터당 1mg)을 훌쩍 초과하는 2.2~6.6까지 검출됐다. 이는 오염물질 기준치를 초과한 폐수를 배출한 것으로 이는 법으로 금지돼있다고 KBS는 지적했다.

해당 보도에 대해 현대오일뱅크는 폐수처리 기준에 따라 배출했으며 KBS가 지적한 공장 안팎 환경 오염과는 무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현대오일뱅크 대산 공장 내 설비에서 배관을 통해 이송된 용수에 관한 문제로 공장 안팎의 환경 오염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현대 OCI 공장 증설 당시였던 2019년에 공업용수 부족이 심각해서 이를 현대오일뱅크에서 빌려 쓸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교롭게도 합작 사업으로 인해 법인이 분리된 상황이다 보니 해당 지적이 나온 것”이라며 “폐수처리 기준에 따라 배출됐으며 현대 진행 중인 조사 과정에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