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볼트EV 한국 판매분, 내년 1월부터 배터리 교체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12-02 10:0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한국GM(대표 카허카젬)은 2일 국내에서 판매된 볼트 전기차(EV) 교체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쉐보레 볼트EV.

이미지 확대보기


교체 대상은 2017년~2019년식 볼트EV 1만608대다. 본격적인 배터리 교체 작업은 북미로부터 신규 배터리 수급이 시작되는 내년 1월부터 시작된다.

교체 대상 우선 순위는 배터리 생산일, 서비스센터의 수용능력과 추가 배터리 선적 일정 등을 고려해 결정했다.

배터리 교체를 받은 시점에서는 신차에 주어지는 8년·16만km 배터리 보증이 다시 제공된다.

배터리 교체 작업과 함께 추가 리콜을 통해 진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도 진행된다. 새 소프트웨어는 배터리 이상 작동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된다. 이를 통해 실내에서 밤새 차량 충전이 가능하고 충전 이후에도 실내 주차를 할 수 있다. 또 배터리 잔여 주행가능거리가 113km 이하로 떨어져도 주행에 이상이 없다고 명시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는 2019년식 볼트EV는 오는 3일부터, 2017~2018년식은 12월 중순경부터 전국 쉐보레 서비스센터에서 진행된다.

한국GM 관계자는 "실내 주차 등 고객편의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용조건에서 혹시나 있을지 모를 차량 화재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과 주변인들의 안전을 위해 빠른 시일내 조치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지난 10월 GM 본사가 배터리 제조를 담당한 LG와 리콜에 최종합의하며 확정됐다. GM과 LG 는 미국에서 발생한 볼트EV 화재의 원인으로 동일한 배터리에서 매우 희귀한 두 가지의 제조 결함이 동시에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