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찬바람이 불어오면…SPC삼립, 모델 유재석 선정하며 '삼립호빵' 신제품 선봬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1-11-29 10:30 최종수정 : 2021-11-29 11:13

방송인 '유재석' 모델 선정...'국민 호빵' 이미지 부각
SPC 특허 기술 '발효미종'에 쌀 당화액 더한 '발효미종 알파' 개발…품질 업그레이드
트렌드 반영한 로제호빵, 민트초코호빵 등 출시

SPC삼립이 '따뜻함은 커진다'는 콘셉트로 올 겨울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SPC삼립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SPC삼립(회장 허영인닫기허영인기사 모아보기)이 '삼립호빵'의 광고모델로 방송인 '유재석'을 발탁하고 신제품을 출시했다.

대표적인 겨울철 '국민간식'으로 손꼽히는 삼립호빵은 이미지와 잘 맞는 방송인 유재석을 모델로 선정하고 다양한 신제품 출시와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삼립호빵'은 지난 10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0% 상승하며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삼립호빵은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다양하게 출시된 이색 호빵의 인기와 마케팅 활동이 매출 성장을 이끈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MZ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로제호빵', '민트초코 호빵'은 출시 10일만에 40만개가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삼립호빵이 광고모델로 '유재석'을 선정하고 국민 호빵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사진제공=SPC삼립

삼립호빵은 광고모델을 방송인 유재석으로 선정해 브랜드 영상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펼치고 있다. '로제호빵' 출시를 기념으로 선보인 '따끈따끈' 콘셉트를 반영한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 영상은 일주일 만에 100만뷰를 돌파하기도 했다.

회사는 '따뜻함은 커진다'라는 콘셉트로 모델 유재석이 소방관, 택시기사, 어린 아이 등 다양한 국민들에게 호빵을 나누며 호빵이 점점 커지는 모습을 연출한 따뜻한 브랜드 영상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외에도 커피 컴퍼니 '프릳츠'와 협업해 출시한 한정판 굿즈 '호찌머그'도 매출 성장 요인으로 손꼽는다. SPC삼립은 호빵 미니찜기 겸 머그컵으로 사용 가능한 '호찌머그'와 호빵 제품으로 구성한 세트를 지난달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왼쪽부터) 삼립호빵이 출시한 '호찌머그'와 신제품 '로제호빵'/사진제공=SPC삼립

삼립호빵은 지난 1971년 출시된 국내 최초 겨울철 빵이다. 지난 시즌 누적 판매량 62억개를 돌파하며 겨울철 대표 국민 간식으로써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에 SPC삼립은 '발효미종 알파'를 개발해 호빵 전 제품에 적용했다. 50년간 축적한 호빵 제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특허 받은 토종 유산균과 우리 쌀에서 추출한 성분을 혼합한 '발효미종'에 쌀 당화액(쌀과 누룩의 발효로 생성된 당)을 더한 '발효미종 알파'로 쌀 특유의 감칠맛과 쫀득하고 촉촉한 식감을 살렸다.

패키지에도 변화를 줬다. 최근 집밥, 혼밥 문화에 따라 편의점에서 간편한 식사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식사형 호빵'은 1인 가구 트렌드를 반영해 1개입으로 구성했다. 찜기르 사용하지 않아도 촉촉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포장 기술인 '호빵 스팀팩'도 적용했다.

ESG경영 일환으로 소비자의 가치 소비를 위해 녹색인증을 받은 친환경 패키지도 삼립호빵에 적용했다. 메틸에틸케톤(MEK), 톨루엔 등 물질을 사용하지 않고도 색감의 선명도를 유지하는 친환경 포장재 제조 기술로 만든 포장재로 삼립호빵 후면에 표기된 '녹색인증' 마크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SPC삼립 관계자는 "고객분들이 매 겨울 호빵을 기다리며 갖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올해에도 맛과 품질을 업그레이드 하고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했다"며 "올 겨울 다양한 굿즈, 브랜드 영상 등 브랜드 마케팅을 통해 즐거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