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성전자, 3분기 설비투자 10조2000억원…4분기 검토 중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10-28 09:53

3Q, 반도체 9.1조·디스플레이 7000억원

삼성전자 평택 2라인 공장.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시설투자(CAPEX) 비용은 10조2000억원을 집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반도체에는 90%에 달하는 9조1000억원을, 디스플레이는 7000억원을 투자했다.

사업별로 보면, 메모리는 2022년 수요 증가 대응과 DDR5 등 차세대 제품 준비를 위한 평택·시안 첨단공정을 증설, 공장 전환에 투자했다. 또 미래 수요 대응을 위한 평택 P3라인 인프라 투자도 진행했다.

파운드리는 평택 EUV(극자외선) 첨단공정 증설 투자 등을 중심으로 집행됐다.

디스플레이는 7000억원 수준이다. QD 디스플레이 생산능력(CAPA) 확대, 중소형 모듈 투자를 통한 신규 기술 전환 가속화에 중점을 두고 투자했다.

삼성전자는 3분기 누계로는 33조5000억원의 CAPEX를 집행했다. 반도체 30조원, 디스플레이 2조1000억원 수준이다.

다만, 삼성전자는 이번 실적 발표에서 2021년 연간 시설투자 전망치를 제시하지 않았다. 부품 수급 이슈 등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4분기 투자 규모를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측은 “시황과 연계된 탄력적인 투자 집행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