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건설, 해외 대형현장 공사 본격화…3분기 영업이익 57.6% 급증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10-22 16:03

사우디 마잔 가스처리 공사 비롯 해외 대형현장 본격 진행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등 국내 주택사업도 호조 지속

3분기 누계 기준 현대건설 주요 실적 / 자료제공=현대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현대건설이 주택 실적과 해외매출 성장 본격화에 힘입어 3분기 시장 전망에 부합하는 경영실적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22일 2021년 3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3분기 매출은 4조 3520억원, 영업이익은 2204억원, 당기순이익은 148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7%, 영업이익은 57.6%, 당기순이익은 77.1% 증가해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 역시 5%대로 개선됐다.

3분기 현대건설은 국내외 대형 현장 공정 본격화와 신규 해외 공사 착공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사우디 마잔 가스처리 공사, 카타르 루사일 프라자 타워 공사 등 해외 대형현장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현대케미칼 HPC Project Package-1현장 등 플랜트 공사와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현장 등 지속적인 국내 주택매출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 및 영업이익이 상승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7.6%증가한 2204억원을 기록했다. 주택사업을 비롯한 지속적 매출 상승세 더불어, 해외부문 수익성 개선이 이뤄지며 큰 폭으로 상승했다.

3분기 누적기준으로는 매출 12조 8851억원, 영업이익 5622억원, 당기순이익 427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누적 매출은 1.9%, 영업이익은 22.5%, 당기순이익은 22.3% 증가해 시장 전망에 부합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수주는 창원 마산회원 2구역 재개발, 오산 갈곶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 국내사업 수주와 싱가폴 Shaw Tower 공사,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PKG2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 해외공사를 통해 23조 6371억원을 기록했다.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18.3% 증가한 77조 2,312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4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등급은 업계 최고 수준인 AA-등급으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으며,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200.2%, 부채비율은 103.2%를 기록했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 2567억원이며, 순 현금도 3조653억원으로 현금 유동성도 안정적이라고 현대건설은 전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변화와 불확실성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도 본원적 EPC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건설 자동화, 스마트시티, 신재생, 친환경 등 신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투자개발과 운영까지 건설 전 영역을 아우르는 ‘Total Solution Creator (토탈 솔루션 크리에이터)’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