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차, 글로벌 100대 브랜드 35위…"미래 모빌리티 과감한 투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10-21 08:0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7년 연속으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 30위권에 이름 올렸다.

현대차는 21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2021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브랜드 가치 152억달러로 종합 35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작년 보다 브랜드 가치는 약 6% 증가했고, 순위는 1단계 상승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는 2005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84위로 이름 올린 이후, 올해까지 순위는 49계단 브랜드 가치는 117억 달러가 상승했다.

2015년부터는 7년 연속 브랜드 순위 30위권에 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차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 속에서도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했다는 평가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런칭했을 뿐 아니라, UAM·로보틱스·자율주행 등으로 미래 모빌리티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올해초 출시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는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의 입지를 넓히고 있다.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이 실시한 콤팩트 크로스오버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아이오닉 5는 BMW와 아우디 전기차를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하며 높은 상품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현대차는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에도 활발히 투자하며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2028년에 도심 운영에 최적화된 전동화 UAM과 2030년대에 인접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 항공 모빌리티 제품을 선보이고, 올해 인수를 마친 보스턴 다이내믹스와의 협업을 통해 로보틱스 사업을 확장함으로써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발 빠른 시장 대응 역시 이번 브랜드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게 된 이유 중 하나다. 현대자동차는 코로나19로 인해 고객과 대면 소통이 어려운 상황에서 온라인 판매채널 ‘클릭 투 바이)’를 미국과 유럽, 인도 등으로 확대해 고객 접점을 다각화했다. 국내에서는 고객들이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쉽고 빠르게 정보를 탐색하고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캐스퍼를 국내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온라인 판매함으로써 고객들의 구매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올해 8월 세계적인 디자인 상 ‘레드닷 디자인상’에서 ‘인터페이스 & 사용자 경험 디자인’ 최우수상을 포함해 총 17개 디자인상을 수상한 것도 브랜드 가치 상승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불어 닥치고 있는 거대한 변화를 기회 삼아 새로운 모빌리티 리더가 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