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엔씨소프트 ‘블소2’, 3분기 다운로드 수 1위…매출은 ‘오딘’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10-19 14:08

3분기 글로벌 모바일 게임 지출액 230억 달러…분기 최대

2021년 3분기 모바일 게임 순위. 사진=앱애니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올해 3분기 한국인이 가장 많이 다운로드 한 모바일 게임은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소울2’. 가장 높은 매출은 카카오게임즈의 ‘오딘: 발할라 라이징’으로 나타났다.

19일 모바일 분석 플랫폼 앱애니가 발표한 ‘2021년 3분기 모바일 게임 결산’에 따르면, 전 세계 소비자들은 iOS 또는 구글플레이를 통해 모바일 게임을 약 145억회 다운로드했다.

전 세계 소비자들의 지출액은 230억달러(약 27조원)로 분기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 소비자들은 14억6000만달러(약 1조7000억원)를 지출하며 전체 지출의 6.5%를 차지했다.

국내 모바일 게임 매출 1위를 차지한 게임은 지난 6월 출시한 카카오게임즈의 ‘오딘:발할라 라이징’이 차지했다. 전 분기 대비 223계단 상승했다. 반면, 전 분기 1, 2위를 기록한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과 ‘리니지2M’은 한 계단 하락한 2, 3위를 기록했다.

다운로드 수 기준으로는 지난 8월 출시한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소울2’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코모에 게임즈의 ‘Re: 제로부터 시작하는 이세계 생활 Lost in Memories’와 홍콩 히어로 엔터테인먼트 ‘퍼니싱: 그레이 레이븐’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 순위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로블록스’와 슈퍼셀의 ‘브롤스타즈’가 전 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1, 2위를 지켰다. 3위는 엔플라이 스튜디오의 ‘무한의 계단’이 차지했다.

앱애니 관계자는 “전 세계, 특히 신흥 시장에서 모바일 게임의 보급이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모바일 시장 성장에 중산층의 확대와 스마트폰의 보급이 큰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며 “스마트폰이 가장 보편적인 게이밍 플랫폼으로 자리 잡으며 매 분기 소비자의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 수와 지출의 위드 코로나 시대 이후에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줄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