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H공사, 방치된 빈집 ‘행복주택’으로 개발·공급…2021 공공건축상 수상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09-30 17:40

미아동 791-1614 일대 / 사진제공=SH공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직무대행 황상하)가 ‘2021년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공모’에서 최우수상과 특별상을 수상했다.

SH공사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21년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공모’에서 ‘미아동 159-29 빈집활용사업’과 ‘미아동 791-1614 빈집활용사업’이 각각 최우수상(국토교통부장관 표창)과 특별상(국가건축정책위원장 표창)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은 품격 높은 공공건축물과 공간 환경을 보급하는 데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지역 주민들에게 양질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한 기관에 주어지는 상이다. 공공건축과 혁신행정, 국민참여 등 3개 부문에서 우수한 사례를 선정하여 시상한다. SH공사는 공공건축 부문에서 최우수상과 특별상을 수상하였다.

SH공사는 미아동 일대에서 장기간 방치된 빈집을 매입, 청년·신혼부부 임대주택 등으로 정비·활용하는 ‘빈집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청년층의 주택난을 해소하고 주거공동체를 회복하는 등 주거환경 개선과 지역 활력 제고를 도모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역의 중심이 되는 건축디자인을 구현하였으며, 행복주택 입주민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조성하여 주거만족도를 높인 점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고 SH공사는 설명했다.

양용택 SH공사 도시재생본부장은 “빈집 프로젝트를 통한 미아동 일대 빈집 활용 사업은 낙후된 빈집을 재생산한 훌륭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민의 주거안정과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