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사 2021 상반기 실적] 에이플러스에셋, 순익 44억원 전년比 55%↓… 1200%룰 영향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1-08-18 09:30

매출 지난해 동기 대비 6.6% 감소
월납초회보험료 전년比 11% 증가
1200%룰 영향 GA 업계 예견된 일

사진= 에이플러스에셋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에이플러스에셋이 1200% 룰 시행 여파로 지난해 보다 55% 감소한 순익 44억원을 기록했다. 월납초회보험료는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종속회사 경상이익 증가·부동산 매각 차익 등은 하반기 실적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올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1304억원, 영업이익 41억원, 순이익 44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에이플러스에셋은 법인보험대리점(GA) 1호 상장사다.

에이플러스에셋의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6% 줄어드는 데 그쳤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65.9%와 55.4% 감소했다. 올해부터 시행된 초년도 모집수수료 상한 규제(1200%룰)로 초년도 수입수수료가 감소한데다 우수 영업인력 유치, 관리 인프라 개선 및 신사업 개발 등을 위한 인적·물적 투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GA업계는 올해 1200%룰 시행에 따라 금년 한 해 일시적으로 매출과 이익이 줄어들 것으로 예견하고 있다.

다만 월납초회보험료(신규 고객이 보험 가입 첫 달에 내는 보험료)는 전년 대비 11.3%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자영업자 소득이 크게 감소하고, 대면 활동에 제약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국적인 영업 기반 확충에 힘입은 결과다.

종속회사들의 경상이익이 크게 증가하고 대규모 부동산 매각 차익이 발생해 재무건전성을 더욱 높이게 된 점은 중장기 전망을 밝게 해 주는 요인이다. 상반기 종속회사에 의한 순이익(非지배지분)은 4억5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79%나 증가했다. 여기에 종속회사인 A+리얼티 및 A+라이프가 지난 2019년 공동 매입한 강남구 소재 수익성 부동산 매각을 통해 총 81억원의 세후이익까지 실현했다. 이에 따라 올 4분기 에이플러스에셋 실적에 약 54억원의 연결 이익이 반영될 예정이다.

에이플러스에셋 관계자는 “1200% 룰 시행에 따라 매출과 이익이 감소하고 코로나 확산세로 인해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나 이를 우수한 영업력으로 극복하고 있다”라며 “GA 고유의 사업에 충실을 기하면서도 디지털 혁신을 통해 인터넷 소비시장의 구조적 변화에서 신성장 기회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등 대외 충격에서 점차 벗어나 종속회사들의 흑자기조는 더욱 확연해질 것으로 기대되며, ‘토탈 라이프 케어(Total Life Care) 플랫폼 그룹’ 도약에도 더욱 힘이 실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에이플러스에셋은 금융영업에서 쌓은 경험을 핀테크 및 인슈어테크 사업으로 확장할 뿐 아니라, 인터넷 소비시장에서의 신사업 발굴에 그룹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업무 프로세스의 디지털화 가속 △핀테크, 인슈어테크 및 플랫폼 사업의 발굴·육성 △계열사를 통한 헬스케어, 라이프케어 및 프롭테크(proptech) 사업 추진 등을 그룹의 핵심 전략과제로 삼고 시스템 고도화와 함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며, 계열사의 사업구조를 혁신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설계사들이 스마트폰 하나로 모든 업무를 진행할 수 있는 모바일영업지원 시스템을 구축 중에 있으며, 비대면 채널을 활용한 하이브리드 영업조직도 육성하고 있다. 또, 지원 업무의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시스템을 올 하반기에 선보일 계획이다.

유망 스타트업의 발굴·육성을 위해 지난 6월 ‘우수 스타트업 공모전’을 통해 헬스케어 분야 유망기업을 파트너사로 선정하는 등 헬스케어 및 금융솔루션 분야 다양한 형태의 우수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추진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고객(Customer)보다 확장된 개념의 이용자(User)를 타겟팅하는 플랫폼 사업으로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토탈 라이프 케어(Total Life Care) 플랫폼 그룹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기 위해 헬스케어, 라이프케어, 프롭테크 등 기존 계열사 사업의 디지털 혁신을 통해 플랫폼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이를 그룹의 중장기 수종사업으로 일으켜 나갈 계획이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