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포스코건설·GS건설, 부산 서금사5구역 재개발 시공사 선정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08-09 10:23

공사비 약 1조2000억원 규모 대형 사업

서금사5구역 투시도 / 사진=포스코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포스코건설∙GS건설 컨소시엄이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 5구역 재개발사업의 새로운 시공사로 선정됐다.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5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은 지난 7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해 포스코건설·GS건설을 시공사로 최종 선정했다.

앞서 조합은 두 차례 입찰을 진행했지만 포스코건설∙GS건설 사업단만 단독으로 참여해 자동 유찰된 바 있다. 이후 조합이 수의계약으로 전환했고, 포스코건설∙GS건설 사업단이 입찰 참여 의향서와 입찰제안서를 제출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부산 서금사5구역은 총 공사비만 약 1조 2천억원에 달하는 올해 부산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지로, 포스코건설∙GS건설은 부산시 금정구 서동 557-16번지 일대 4만6천평 주택 및 상가 부지의 재개발을 통해 최고 49층 24개동 규모 3856세대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 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GS건설은 대안설계 제안을 통해 커튼월룩 입면 특화와 4개의 스카이브릿지 및 스카이라운지, 실내수영장과 인피니티 풀, 프라이빗 영화관 등 차별화 된 커뮤니티 시설을 제시하여 조합원들의 큰 호평을 받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인천 주안10구역, 수원 영통지구, 인천 갈산1구역, 용인 수지, 안양 호원초교 획지3에 이어 부산에서도 대규모의 재개발 사업지를 수주하며 정비사업과 리모델링 분야에서 입지를 굳건히 다지고 있다.

포스코건설∙GS건설 사업단 관계자는 “사업단의 진정성을 믿고 지지해 주신 모든 조합원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금정구를 넘어서 부산 최고의 명품단지를 짓겠다”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