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디지털 전환 현장경영…IT 부문에 5000억 투자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6-01 22:40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NH농협캐피탈 본사에서 열린 차세대 시스템 오픈 행사에서 (왼쪽부터) 이원삼 농협정보시스템 전무이사, 현신균 LG CNS 부사장, 박태선 농협캐피탈 대표이사,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이준우 농협캐피탈 노동조합 지부장, 김기형 농협캐피탈 부사장, 장미경 농협캐피탈 부사장, 김원택 KPMG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농협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손병환닫기손병환기사 모아보기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농협금융의 디지털 사업 목표인 ‘고객이 체감하는 올 디지털(All-Digital)’ 구현을 위해 직접 나섰다.

농협금융은 손병환 회장이 계열사 디지털 전환(DT)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우수 조직과 임직원을 격려하는 ‘디지털 현장경영’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손 회장은 매월 농협금융 계열사 중 DT 추진 우수 사업장을 직접 찾아 현장 직원과 고객 의견을 청취하고 이를 그룹 전략에 반영할 계획이다. 농협금융의 디지털 전환을 고객 눈높이에 맞춰 불편 요소를 해소하고, 고객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실행력을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이에 따라 손 회장은 지난달 31일 첫 번째 디지털 현장경영 계열사로 NH농협캐피탈을 택했다. 지난 2월 약 300억원을 투자해 차세대 전산 시스템을 구축한 데 이어 곧장 모바일 앱 개발까지 착수한 농협캐피탈 DT 추진 부서의 노고를 격려하고 시스템 개편에 따른 고객 불편사항을 직접 점검하기 위해서다.

손 회장은 농협캐피탈의 고객 서비스, 상품 출시 속도, 직원들의 업무 편의성 등이 얼마나 개선됐는지 실무자들과 소통하며 점검했다. 손 회장은 “농협금융은 선제적으로 IT 인프라에 투자하고, 고객과 임직원이 체감할 수 있는 DT 추진을 통해 시장 흐름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계열사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농협금융은 디지털 시스템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은행 3200억원, 생명 484억원, 증권 469억원 등 약 5000억원을 IT 부문에 투자한다.

특히 NH투자증권은 최근 급증하는 온라인 거래량에 대응하기 위해 모바일 트레이딩 서비스(MTS) 시스템 성능 개선에 1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부터 두 차례에 걸쳐 주전산시스템과 MTS 서버를 증설하는 등 동시 접속자 60만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고, 앞으로 100만명 수준까지 처리 용량을 증설할 계획이다.

손 회장은 “고객이 전산장애나 접속 지연 등으로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해 달라”며 소비자 보호에 충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