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바이오로직스, 백신 위탁생산 화이자 모더나 온도차 해명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5-14 10:33 최종수정 : 2021-05-14 10:40

화이자 “사실 무근”…모더나 “확정된 바 없어”
모더나 재공시 약속…위탁생산 가능성 기대감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CMO)와 관련해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4일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설에 대해 “확정된 바 없어, 확인이 불가하다”고 공시했다. 이어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 하겠다”고 했다.

이날 한 매체는 정부 관계자의 말을 빌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모더나의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방식 코로나 백신을 인천 송도 공장에서 위탁 생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원료만 공급되면, 바로 백신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공시는 앞서 화이자 백신 위탁생산 보도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한 것과는 온도차가 다르다.

앞서 지난 12일 한 매체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제약사인 화이자 백신을 위탁생산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보도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했다.

업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화이자 관련 보도와 달리 긍정도 부정도 아닌 답을 내놓으면서, 모더나와 초기 수준에서 협상을 진행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에는 모더나가 한국에 법인 설립을 추진하면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에 백신 위탁생산을 맡길 것이란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백신을 생산한 경험이 없다는 점은 한계로 꼽힌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가는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설의 영향으로 지난 6일부터 7일 연속 강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전날(13일)에는 장중 90만5000원까지 주가가 치솟으면서, 사상 최고가를 달성하기도 했다.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가는 14일 오전 10시30분 기준 전일(86만6000원) 대비 3.23% 상승한 89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