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대우-롯데카드, 데이터 융합 비즈니스 맞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3-16 10:15

업무협약 체결…금융과 소비 데이터 결합

(왼쪽부터) 롯데카드 디지털본부 한정욱 본부장, 미래에셋대우 디지털금융부문 김남영 대표가 15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데이터융합 비즈니스 업무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 미래에셋대우(2021.03.16)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미래에셋대우와 롯데카드가 데이터 융합 비즈니스를 위해 손을 잡았다.

미래에셋대우는 롯데카드와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데이터 융합 비즈니스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미래에셋대우의 금융투자 데이터와 롯데카드의 소비 데이터가 결합된 고객의 소비패턴 트렌드 공동 연구를 목표로 이루어졌다.

미래에셋대우는 고객의 투자자산과 거래내역 데이터가 주요 결합 대상이며, 롯데카드에서는 고객의 업종별 카드 이용 실적을 토대로 결합하기로 했다.

양 사는 가명 처리된 고객 데이터를 데이터전문기관(신용정보원)을 통해 결합 후 통계 및 산업적 연구 목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특히 자산가나 주린이, MZ세대 등 다양한 고객층 별로 투자와 소비가 융합된 콘텐츠를 추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8월부터 시작될 마이데이터 사업의 통합 자산관리 서비스에서 소비와 관련된 분석 결과도 제안받을 수 있을 것으로 미래에셋대우 측은 기대했다.

양 사는 빅데이터 분석과 모델 개발을 공동 수행하고 주요 연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며, 향후 새로운 연구 주제를 발굴하고 공동 마케팅을 함께 하는 등 지속적인 협업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김남영 미래에셋대우 디지털금융부문대표는 “증권업계 최초로 이종 산업 간 데이터 결합 비즈니스에 참여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를 융합하여 고객에게 새로운 금융 혁신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