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주말에 바글바글' 더현대 서울, "혼잡도 완화 조치 시행"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1-03-05 15:01

3월 동안 주말 차량 2부제 시행...무료주차도 중단
실내 거리두기 강화 외부에는 출입구 혼잡도 표시

더현대 서울 전경. / 사진 = 현대백화점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에 개점한 더현대 서울이 방역을 강화한다. 3월 한 달 동안 주말에는 차량 2부제 실시, 무료주차 중단, 매장 외부에 혼잡도 안내판 설치 등의 대책을 내놨다. 지난 주말 사람들이 대거 몰리면서 여의도 일대의 교통 혼잡이 발생하고 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5일 현대백화점그룹에 따르면 더현대 서울은 3월 한 달간 토요일과 일요일에 차량 2부제를 유도한다. 평일보다 주말에 사람들이 몰리는 특성을 고려한 조치로, 강제사항은 아니다. 짝수가 들어있는 날인 6일(토)과 14일(일), 20일(토), 28일(일) 은 차량 번호판의 끝번호가 짝수인 차량만, 7일(일), 13일(토), 21일(일), 27일(토) 등 홀숫날은 끝 번호가 홀수인 차량만 주차하도록 할 방침이다.

서울지하철 여의도역과 여의나루역에서 더현대 서울로 이어지는 지하보도 등 출입구에는 혼잡도를 확인할 수 있는 안내판을 설치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평일 방문객은 주말과 비교해 절반 이하"라며 "고객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시돼야 하는 만큼 다소 불편하더라도 고객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가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협조를 당부했다.

현대백화점은 점포 내 사회적 거리두기 운영 기준을 상향하는 등 자체 방역 및 위생 관리를 대폭 강화한다. 인기 매장 등 주요 혼잡 및 밀집 매장의 동시 이용 가능 고객수를 30%씩 줄여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사전예약시스템 운영을 통해 매장 앞 줄서기도 줄여나갈 계획이다. 고객용 승강기안에서의 밀집 방지를 위해 탑승 정원을 최대 24명에서 15명으로 40% 가량 줄이고, 시간당 6회 실시하던 실내 환기 횟수도 12회까지 늘려 실내 공기의 외부 배출 등 순환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더현대 서울 개점과 관련된 집객 행사를 열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대규모 판촉 행사나 이벤트를 진행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