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한상의, 오늘(5일) '미래산업포럼' 개최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3-05 10:41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늘(5일) 상의회관에서 국내 주력산업의 미래 전략을 논의하는 ‘미래산업포럼’ 1차 회의(반도체)를 개최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늘(5일) 상의회관에서 국내 주력산업의 미래 전략을 논의하는 ‘미래산업포럼’ 1차 회의(반도체)를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의 주재로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이창한 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엄재훈 삼성전자 전무, 박용근 SK하이닉스 부사장, 권종혁 DB하이텍 상무, 김동천 실리콘마이터스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조은덕 딜로이트 컨설팅 상무, 정은미 산업연구원 본부장, 장석인 산업기술대학교 석좌교수가 포럼에서 발표를 진행했다.

자유토론에서는 주제 발표에 대해 참석자들이 의견을 제시하고, 반도체 산업의 주요 이슈와 기업 건의 등을 논의했다. 이창한 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반도체 슈퍼사이클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동시에 글로벌 시장이 급변하는 대변혁기에 있다”며 “국내 반도체 산업이 미래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규제개혁 3대 이슈에 대한 대응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차원의 디지털 전환 전략수립’, ‘친환경 공정가스 R&D 추진’, ‘중대재해처벌법 완화’ 등을 건의하며, “반도체 산업의 신속한 성장전략 수립과 되살아나는 시장선점을 위해서 꼭 해결해야 하는 선결과제”라고 덧붙였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은 “최근 우리 산업은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탄소중립 도전 등의 환경 변화로 빠르게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특히, 반도체 산업은 미래차, 5G, AI 등 유망산업의 핵심부품이자 군사안보적인 전략부품으로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적극적이고 과감한 지원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코로나19로 변화의 속도가 한층 빨라진 가운데 디지털 전환과 탄소중립 이슈들이 미래가 아닌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국내 산업 현장에서도 빠른 대응속도를 필요로 하는 만큼 대한상의 미래산업포럼이 우리 기업들의 추진력에 모멘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