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앤컴퍼니, 두산 출신 '전략통' 서정호 전무 영입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3-03 11:0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한국타이어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가 '미래 전략 전문가' 서정호 전무(사진)를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서 전무는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에서 산업공학을 전공하고, 미시간대에서 경영학 석사(MBA) 과정을 밟았다.

그는 미국 GM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이후, 삼성코닝정밀소재(현 코닝정밀소재)에서 기획그룹장을 맡았다. 2012년 ㈜두산에 입사해 기술·전략 부문장(전무)을, 최근까지는 두산솔루스(현 솔루스첨단소재)에서 운영총괄을 역임했다.

한국엔컴퍼니는 "서 전무는 그룹의 성장을 리드하고 첨단기술 기반의 혁신을 토대로 전략 수립은 물론 신사업 기획, 해외사업 개발 등 그룹의 핵심 미래 전략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 전략적 인수합병(M&A)과 사업 확장 등의 영역에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속 성장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