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KB자산운용, ETF 3종 총보수 업계 최저 수준으로 인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2-01 10:32

KBSTAR200·KBSTAR200TotalReturn·KBSTAR미국나스닥100 ETF
최저보수 ETF 운용사 선언 "ETF시장 양강구도 판 흔들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KB자산운용이 업계 최저보수 ETF(상장지수펀드) 운용사 이미지로 점유율을 확대하는 판 흔들기 전략에 나섰다.

KB자산운용은 1일 대표지수추종 ETF 3종의 총보수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코스피 200을 추종하는 ‘KBSTAR200ETF’는 연 0.045%에서 연 0.017%(운용보수 0.021%→0.001%)로, ‘KBSTAR200Total ReturnETF’는 연 0.045%에서 연 0.012%(운용보수 0.021%→0.001%), 해외 대표지수인 나스닥100을 추종하는 ‘KBSTAR미국나스닥100 ETF’는 연 0.07%에서 연 0.021%(운용보수 0.039%→0.001%)로 인하한다.

이는 각 상품의 동일 지수 추종 ETF 중 최저 보수로, 특히 세 상품의 운용 보수만 보면 연 0.001%로 무료수준에 가깝다.

이번 KB자산운용의 선언은 국내 ETF 시장에서 삼성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등 두 개 운용사의 시장점유율이 80%에 육박하는 양강구도를 흔들어보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업계 3위인 KB자산운용의 시장점유율은 6.5%이며, 기타 운용사의 시장점유율은 각 5%미만으로 미미한 수준이다.

이같은 전략의 배경은 연기금 시장이 확대되고 기관투자가들의 ETF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현닫기이현기사 모아보기승 KB자산운용 대표는 "ETF 특성상 동일 지수 추종 상품간 성과 차이가 크지 않아 장기투자 시 저렴한 보수가 수익률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장기투자를 해야 하는 기관투자자의 입장에서는 ETF 최저보수는 무시할 수 없는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KB자산운용은 연초 조직개편을 통해 ETF&AI본부를 만들고 ETF 전문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 KB자산운용

이미지 확대보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