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차봇 모빌리티,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키오스크' BM특허 등록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1-01-21 16:21

화면 터치 몇 번으로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및 가입

차봇 모빌리티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키오스크. / 사진 = 차봇 모빌리티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차봇 모빌리티는 자동차보험 상품 비교견적 및 가입 서비스를 제공하는 키오스크 BM(Business Model)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BM특허는 정보시스템(컴퓨터, 인터넷, 통신기술 등)을 활용한 혁신적인 경영이나 마케팅기법에 부여하는 특허를 뜻한다. 차봇 모빌리티는 2019년 4월 특허 출원 후 특허청 심사를 거쳐 지난해 11월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키오스크는 이용자가 화면 터치 몇 번으로 자신의 자동차보험 비교견적을 확인할 수 있고, 최저가 보험사와 상품을 선택한 뒤 즉시 가입까지 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또 설치 장소를 고려한 커스터마이징 콘텐츠를 연동하는 것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자동차 전시장의 경우 해당 브랜드의 판매모델 관련 프로모션 등을 노출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현재 차봇 모빌리티의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키오스크는 BMW · MINI의 국내 공식딜러사 코오롱 모터스의 16개 서비스 센터에 설치되어 내방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차봇 모빌리티는 자동차와 관련된 모든 오프라인 접점으로 키오스크 설치 확대를 계획 중이며,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사용 가능한 태블릿PC 기반으로도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차봇 모빌리티는 2016년 '본컨설팅네트웍스'로 시작해 신차 딜러, 중고차 딜러, 보험설계사를 대상으로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자동차금융상품 비교추천, 중고차 시세확인 및 판매채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서비스의 경우 2018년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누적 거래액 10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티에스인베스트먼트, 나우아이비캐피탈로부터 25억원 규모의 시리즈 A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으며,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연이어 수상하며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증명했다.

올해 차봇 모빌리티는 B2B 시장에서 인정받은 서비스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B2C 서비스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B2C서비스는 자동차 관련 ‘사고-타고-파는’ 과정에서의 모든 서비스를 하나로 묶어 드라이버의 니즈와 편의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통합형 컨시어지 플랫폼을 통해 구현될 예정이다.

강성근 차봇 모빌리티 대표는 “BM특허를 받은 차봇 모빌리티의 키오스크는 고객의 자발적 행동으로 고객 스스로 몇 번의 터치를 통해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및 가입을 진행할 수 있어 비대면 시대에 매우 적합한 시스템"이라며 "온·오프라인이 결합된 새로운 판매 채널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