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나재철 금투협회장 "공매도, 투자자간 의견 좁혀야…불확실성 좋지 않아"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1-21 16:08

2021년 신년 기자간담회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21일 온라인으로 열린 출입기자단 2021 신년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 금융투자협회(2021.01.2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나재철닫기나재철기사 모아보기 금융투자협회장이 "공매도에 대해 시장 참여자간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입장 차이를 좁혀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협회장은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공매도 재개 여부에 대한 협회 의견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나 협회장은 "시장의 지나친 거품을 방지하고 가격발견 효율성을 높이는 등 공매도의 순기능에 대해서는 모두가 알고 있고 공감하는 부분"이라면서도 "하지만 지금 우리가 고려해야할 것은 공매도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시장참여자 별로 바라보는 시각이 너무나도 다르다는 사실이다"고 짚었다.

이어 그는 "외국인과 기관은 공매도의 순기능을 크게 평가하고 있지만, 우리 시장의 주요 축으로 자리 잡은 개인투자자는 현행 공매도 제도가 문제점이 많고 부당하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 협회장은 "현재 정부당국이 이러한 개인투자자의 우려가 해소될 수 있도록 개인대주서비스 확대 등 여러 방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투자자 간 형평성이 중요한 만큼 글로벌 정합성도 중요하기에, 시장 참여자간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입장 차이를 좁혀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스피 3000 안착을 위해서라도 공매도라는 큰 시장 불확실성을 계속 안고 가는 것은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이 예상될 때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주가가 내려가면 주식을 사서 갚는 방식으로 차익 실현하는 투자기법을 말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 관련해 연장 또는 재개 여부를 두고 치열한 논박이 이뤄지고 있다.

아울러 이날 나 협회장은 코스피 3000 시대를 맞이한 가운데 "개인투자자들에 이어서 기관투자자들이 배턴을 이어받아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년 동안 한국 증시가 거둔 빛나는 성과는 개인투자자 여러분 덕분으로, 증시가 안정적으로 우상향하기 위해서는 꾸준히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며 "장기적으로 증시가 상승하기 위해서는 기관과 외국인의 참여도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 제도적인 뒷받침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나 협회장은 자본시장이 국민자산 증식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연기금의 디폴트옵션 등 퇴직연금제도 개선, 또 공모펀드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증권거래세의 완전 폐지와 투자형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도입 등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