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쉐보레, 새 엔진 품은 '트랙스' 사전계약 돌입…3종 저공해차 인증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18 14:0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쉐보레가 18일 소형SUV 트랙스 상품성 개선 모델을 공개하고 이날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상품성 개선으로 트랙스 1.4L 가솔린 터보는 엔진이 'FAM0'에서 'SGE'로 바뀐다.

트렉스에 들어가는 1.4L SGE 엔진은 최고출력 155마력, 최대토크 24.5kg·m를 발휘한다. 기존(140마력, 20.4kg·m) 대비 주행성능을 끌어올렸다.

친환경성도 강화했다. 새 엔진이 장착된 트랙스는 처음으로 3종 저공해차 인증을 획득했다. 이로써 수도권 공영주차장 반값 할인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쉐보레 트랙스.

이미지 확대보기

또 트랙스 상품개선 모델은 주유캡을 열고 닫을 필요가 없는 '캡리스 퓨얼 시스템'이 추가된다.

또 기존 상위 트림에 적용됐던 인기 사양을 기본트림부터 적용했다. 7인치 컬러 터치 디스플레이 쉐보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후방 카메라, 듀얼 USB포트, 3.5인치 TFT LCD 클러스터, 세이프티 패키지1(사각지대경고 시스템, 후측방경고 시스템) 등이다.

가격은 올해 6월말까지 적용되는 개별소비세 3.5% 기준 트림별로 1885~2330만원부터 시작한다.

쉐보레 관계자는 "폭넓은 상품성 개선에도 사양가치 대비 가격 인상폭은 54~64만원 선으로 최소화하며 소비자들의 가심비 공략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